[월드뷰-김성수] 기독교 대학의 정체성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우리 사회에는 다양한 유형의 기독교 대학이 존재한다. 개화기 선교사들이 설립할 당시에는 유수한 기독교 대학이었지만 지금은 기독교 대학의 특성을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유명 사립대학들, 아직도 교목실과 채플, 종교적 특강, 교양성경 과목의 개설 등을 통해 설립자의 신앙과 설립정신을 계승하고 구현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기독교 대학들, 목회자 양성의 신학교로 설립되어 점차 종합대학교로 발전했지만 아직도 신학적 특성이 강해 대외적으로는 여전히 신학대학의 이미지를 강하게 갖고 있는 기독교 대학이 있다.

그런데 대다수는 기독교 대학으로서의 정체성이 무엇이며, 그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와 같은 고민보다는 대학종합평가에서 보다 우수한 평가를 받아 우수한 학생을 유치하거나 국가로부터 더 많은 재정지원을 확보하기 위한 계량적 지표 충족에 급급해 하고 있다.

기독교 대학은 단순히 일반적인 학문을 가르치거나 그러한 학과목에 기독교적인 가치나 활동을 추가하는 대학이 아니다. 기독교 대학의 정체성은 학문의 종교적 뿌리를 드러내고 학문 자체를 내적으로 개혁해 나가는 활동에서 찾아야 한다. 기독교적 가치가 학습 분위기에 단순히 스며드는 정도로는 충분하지 않다. 각 학문을 형성하는 종교적 뿌리에 대한 비판적인 통찰이 있어야 한다. 이것은 결코 모든 강의실이 종교적 문제를 다루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생물학, 심리학, 교육학, 역사학의 가르침을 종교과목으로 바꾸어서는 안 된다. 학문의 내적 개혁에 관심을 갖고 학문의 본질과 구조를 지키면서 학문 자체를 기독교적 관점에서 탐구하고 교육하는 대학이 되어야 한다.

기독교 대학의 정체성 유지는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복음으로 세상을 변혁하고 삶의 모든 영역에서 하나님 나라의 표지판을 세우기 위한 것이다. 많은 사람은 기독교 대학을 온실처럼 생각한다. 세상에 만연해 있는 죄와 이단으로부터 언약의 자녀들을 보호하기 위해 존재한다고 본다. 그러기에 일차적 과업은 기독교 신앙과 교리를 주입하고 도덕적, 윤리적으로 보다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본다. 그러나 기독교 대학은 단순한 반대나 비판이 아니라 보다 더 적극적으로 ‘무엇을 위한’ 기관이 되어야 한다. 우리 사회와 문화에 대하여 소심하지 않고 오히려 더 담대한 자세를 가져야 한다. 그러기에 기독교 대학의 정체성은 실천적인 삶으로 구현되어야 한다. 예컨대, 기독교 대학의 의학교육은 무엇보다도 기독교 세계관과 가치관에 입각해 의료윤리를 모범적으로 실천하는 의료인 양성에 관심을 두어야 한다. 의료 선교사 양성을 정체성으로 표방하기에 앞서 생명에 대한 성경적 관점을 확립하고 실천하는 의료인, 의료쓰레기 문제를 하나님의 창조세계에 대한 청지기적 소명의식에서 접근할 줄 아는 의료인, 인체의 신비를 보면서 하나님의 솜씨를 찬양할 줄 알며 자신이 탐구한 의학적 전문 지식을 이웃을 위해 기꺼이 봉사할 줄 아는 실력 있는 그리스도인 의사의 양성이 기독교 대학의 의학교육이 성취해야 할 교육목표이다. 이것은 다른 모든 학문영역에도 공히 적용되어야만 하는 본질적 원리이다.

기독교 대학의 역사를 보면 기독교 신앙이라는 기초를 상실해 버리거나 학문 공동체로서의 정체성을 상실한 경우가 많다. 그 어떠한 경우에도 우리는 그것을 기독교 대학이라고 부르기 어렵다. 기독교 대학은 기독교 신앙을 실천하는 훈련의 장이 되어야 한다. 삶을 포괄하는 특성을 지니고 있는 기독교 신앙은 주일 하루 또는 인간 삶의 어느 한 영역에만 관계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삶 전체를 인도하고 방향 지우며 동기 지우는 강한 힘을 지니고 있다. 기독교 대학은 기독교적 신앙을 확고한 기초로 삼고 교육과 학문의 신앙 공동체로서의 기능을 잘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기능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기독교 대학은 인적·물적 자원 면에서 많은 것을 필요로 하고 있다. 기독교 대학은 다른 대학에 버금가는 좋은 시설과 우수한 교수진을 확보해야 한다. 기독교 대학의 모습을 상기할 때 항상 열악한 시설 환경 속에서 도그마적인 경건을 강조하는 소리만이 연상되어선 안 된다. 기독교 대학은 세상을 향해 하나님 나라 시민의 삶을 실천적으로 증거하면서 교육과 학문적 탁월성을 추구하는 신앙 공동체가 되어야 한다.

글=김성수 前 고신대 총장, 삽화=전진이 기자

※이 칼럼은 기독교세계관학술동역회와 함께 합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