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안부 묻는 우유배달, 고독사 막는다

매일유업·강북삼성병원 등 옥수중앙교회서 업무협약

어르신 안부 묻는 우유배달, 고독사 막는다 기사의 사진
서울 성동구 옥수중앙교회에서 지난 13일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협약서를 들고 있다. 왼쪽부터 조성형 매일유업 부사장, 호용한 옥수중앙교회 목사, 강상권 강북삼성병원 행정부원장,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옥수중앙교회 제공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이사장 호용한 목사)은 지난 13일 서울 성동구 옥수중앙교회에서 매일유업, 강북삼성병원, 우아한형제들과 업무협약식을 갖고 지역 내 어르신 돌봄 및 고독사 예방지원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업무협약에는 호용한 목사, 매일유업 조성형 부사장, 강북삼성병원 강상권 행정부원장,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 은평구가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의 지원을 받게 되면서 서비스 지역은 서울 시내 10개구로 확대됐다. 은평구 지역은 강북삼성병원이 제공하는 의료 서비스도 받을 수 있게 됐다.

강북삼성병원은 고관절 녹내장 심장수술 식도암 전립선암 췌장암 개두술 등 노인 관련 중증질환을 중심으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매월 은평구로부터 추천을 받아 어르신 2명에 대한 검사와 입원, 수술 등 치료비용을 지원한다.

우유배달 사업은 2003년 옥수중앙교회의 봉사활동으로 시작됐다. 2015년에는 ‘사단법인 어르신의 안부를 묻는 우유배달’로 확대됐다. 매일 홀몸노인 가정에 유제품을 배달하고 제품이 2개 이상 방치되면, 배달원이 유관 기관에 통보해 고독사를 예방하고 비상시 적절한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호 목사는 “다양한 기업들의 참여로 더 많은 지역의 어르신께 혜택을 드리게 돼 감사하다”며 “사회적 지원제도가 부족한 어르신들의 건강을 위해 앞으로도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milk1009.org).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