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9 부동산 대책은 실패했다?  서울 집값 오름세 내달까지 갈 듯 기사의 사진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6·19 부동산 대책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 달라’고 했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말이 무색하게 부동산 시장 열기가 다시 달아오르는 분위기다. 6·19대책을 두고 ‘실패한 정책’이라는 평이 지배적인 가운데 다음달 발표될 가계부채종합대책 전까지 집값은 계속 오를 전망이다.

1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에 비해 0.29% 올랐다. 1주 전 변동치(0.20%)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같은 기간 재건축 아파트는 0.44%, 일반아파트는 0.26%씩 가격이 올랐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6·19대책 발표 직전이었던 지난달 16일 0.32% 상승했다. 대책 발표 이후엔 23일 0.17%, 30일 0.16%로 오름폭이 점차 둔화됐지만 7월 들어 다시 0.20%대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6·19대책 이후 주춤했던 부동산 시장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며 “실수요자도 매수에 나서고 있어 서울 전역에서 집값이 오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 경희궁자이 전용면적 59㎡의 경우 최근 9억원대에 거래됐다. 종전 최고 거래 신고가는 지난 5월 8억6500만원이었다. 분양 당시 가격이 5억원 후반대였던 것을 감안하면 최대 3억5000만원가량 오른 것이다.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전용면적 76㎡는 최근 15억4000만원에 거래돼 최고가를 경신했다.

업계 관계자는 “6·19대책이 강남 지역 등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다시 활기를 띠는 상황”이라며 “고강도 규제책이 나올 것으로 보이는 8월 전까지는 열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글=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