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0㎜ ‘게릴라 폭우’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청주 기사의 사진
충북 청주, 증평, 괴산 등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16일 최대 29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후 증평군 증평읍 보강천 하상주차장에 주차된 차량들이 물에 잠겨 있다. 증평에는 이날 새벽부터 225㎜의 비가 쏟아졌다. 증평=서영희 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충북지역을 중심으로 중부내륙에 16일 많은 비가 내리면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22년 만에 일일 최고 강수량을 기록한 청주시내는 하천 일부 범람으로 주택, 상가, 도로 등이 침수돼 곳곳이 아수라장이 됐고 충북선 열차운행이 4시간가량 전면 중단되기도 했다.

충북도 등에 따르면 청주지역에는 이날 새벽부터 오후 6시 현재까지 290.1㎜의 비가 내렸다. 1995년 8월 25일 293㎜가 내린 이후 22년 만에 가장 많은 강수량이다. 증평에도 225㎜가 쏟아졌다. 청주에는 시간당 최대 91.8㎜의 폭우가 내리면서 피해가 잇따랐다. 상당구 낭성면 이목리에서 산비탈이 무너져 내리면서 주택을 덮쳐 80대 여성이 숨졌다. 오후 3시12분쯤에는 상당구 미원면 옥화리의 한 주택 인근에서 이모(58·여)씨가 토사에 매몰돼 숨졌다. 보은군 산외면에서는 논에서 물꼬를 보던 김모(79)씨가 실종됐다.

주택과 농경지 침수도 이어졌다. 청주 211동, 증평 22동 등 충북에만 주택 244동이 침수됐고 청주 3344㏊, 증평 146㏊ 등 3497㏊의 농경지가 물에 잠겼다.

청주는 대부분의 도로가 침수됐다. 지방하천인 청주 석남천이 일부 범람해 청주 국가산단 공공폐수처리시설이 물에 잠기면서 처리하지 않은 폐수가 석남천과 미호천, 금강에 유입됐다. 석남천 제방 일부 유실로 상수도관이 파손돼 가경동, 복대동·강서동·성화동 등 6만1000가구에는 물 공급이 끊겼다.

청주 시내를 관통하는 무심천은 청남교 수위가 오전 한때 위험 수위인 4.4m를 기록해 범람 위기를 맞았고 증평 보강천 하상 주차장에서는 차량 57대가 침수 또는 유실됐다.

흥덕구 복대동의 한 아파트는 지하 주차장이 침수된 데 이어 엘리베이터에도 물이 차 입주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청주 중앙여고 내 전파관리소 옹벽이 무너져 급식소를 덮쳤으며 운호고 운동장과 학교 건물 1층 일부가 물에 잠겼다. 산비탈 지반이 약해지면서 월오동 공원묘지, 봉명동 노인요양원에 토사가 유출됐고 오창에서는 산사태가 났다.

충북선 열차도 선로 침수와 토사 유출로 인해 오전 11시 양방향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가 제천역에서 오후 3시15분 출발하는 대전행 열차를 시작으로 운행을 재개했다.

충남지역도 천안에 232.7㎜가 내리는 등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50㎜이상 강한 비가 내리면서 피해가 잇따랐다. 밤새 내린 비로 경기지역도 안산과 군포, 용인 등 일부 지역 30여 곳의 도로와 농경지, 주택이 물에 잠겼고 안산 상록구 본오동에서는 낙뢰로 200가구가 정전됐다.

경북 상주시 화서면 하송리 청계사 계곡에서는 일행 3명과 함께 야영하던 A씨(58)가 오후 1시30분쯤 불어난 급류에 휘말려 실종됐다.

충청지역이 물난리를 겪은 것과 달리 장마권에서 벗어난 영남과 전남, 강원영동 지역은 폭염주의보가 발효돼 피서지마다 사람들로 북적댔다.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사진=서영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