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색·검은색? 광화문 현판 원래 색상 찾는다 기사의 사진
광화문 현판은 흰 바탕인가, 검은 바탕인가.

문화재청은 원래 색상이 뭔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광화문 현판 색상을 정하기 위해 올해 12월까지 중앙대학교 산학협력단(대표 김원용)과 함께 ‘광화문 현판 색상 과학적 분석 연구’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현재 걸려 있는 광화문 현판은 흰색 바탕에 검은 글자다. 2010년 복원할 때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유리건판(필름 이전에 사용된 사진 저장물, 1916년쯤 촬영)과 일본 도쿄대학교가 소장한 유리건판(1902년쯤 촬영) 속의 현판 색상을 근거로 만든 것이다.

그런데 지난해 2월 미국 스미스소니언박물관 소장의 현판 사진이 새롭게 발견되면서 색상 논란이 불거졌다. 1893년 9월 이전에 찍은 이 사진 속 현판은 바탕색보다 글씨 부분이 더 밝다. 이로 인해 논란이 커지자 문화재청은 색상 자문회의와 문화재위원회 심의 등을 거쳤고 이번에 과학적 분석 연구에 나서게 됐다.

연구는 현판 색상에 대한 오류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색상의 실험용 현판의 축소 모형을 제작키로 했다. 모형을 놓고 인공조명을 비춰보거나 광화문 현판에 직접 고정해 촬영하는 등의 실험을 거친다. 모형은 △흰색 바탕에 검은색·코발트색 글씨 △검정 바탕에 금색·금박·흰색 글씨 △옻칠 바탕에 금색·흰색 글씨 △코발트색 바탕에 금색·금박 글씨 등 다양하게 제작된다.

광화문 현판은 2010년 복원된 지 석 달 만에 균열이 생겨 다시 제작하기로 했다. 당초 지난해 말까지 마무리하는 일정이었으나 스미스소니언박물관 현판 사진이 나오면서 원점에서 재검토에 들어갔다. 현판 틀과 각자(刻字·글자를 새김)까지 마친 상태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