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한교연 통합 ‘한기연’ 내달 1일 출범

양 기관 통합 로드맵 발표

한교총-한교연 통합 ‘한기연’ 내달 1일 출범 기사의 사진
한국교회총연합회와 한국교회연합을 이끄는 교계지도자들은 17일 서울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음 달 1일 양 기구를 통합해 한국기독교연합회를 창립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앞줄 왼쪽부터 김선규 예장합동 총회장, 전명구 기감 감독회장, 이성희 예장통합 총회장, 정서영 한교연 대표회장과 김요셉 전 대표회장, 고시영 한국기독교통합추진위원장. 강민석 선임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한국교회총연합회(한교총)와 한국교회연합(한교연)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가칭 한국기독교연합회(한기연) 출범을 공식화했다.

한교총을 이끄는 한국교회교단장회의 대표자 3명과 한교연 대표자 3명은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교총과 한교연이 통합해 다음 달 1일 한기연을 창립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한교총을 대표해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합동,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등 주요 교단의 수장이 참여해 한기연 출범에 힘을 실어줬다. 이성희 예장통합 총회장은 “한국교회의 건강한 공교회 연합운동을 위해 한기연을 출범하게 됐다”면서 “교단의 교회연합사업위원회가 전권을 위임해줬기 때문에 오는 9월 예장통합 총회 때 한기연 인준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선규 예장합동 총회장도 “지난해 총회에서 연합사업과 관련된 전권을 총회장에게 위임해 줬기 때문에 오는 9월 예장합동 총회 때 한기연 창립 결과를 보고하면 된다”고 말했다. 전명구 기감 감독회장은 “기감도 지난해 실행부위원회에서 한교총 가입을 결의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교연도 한기연을 통해 조직의 외연 확대와 한국교회의 연합이라는 성과를 거둘 수 있기 때문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고시영 한교연 한국기독교통합추진위원장은 “양 기관의 통합을 반드시 성사시켜 한국교회에 희망을 주고 젊은 목회자들에게 감동을 주겠다”고 말했다. 한교연의 정서영 대표회장과 김요셉 전 대표회장도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기연이라는 새 이름으로 한국교회가 새롭게 출발하게 됐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양측은 기자회견 후 곧바로 한기연 창립총회를 위한 후속작업에 착수했다. 교단장회의는 오는 24일 회의를 갖고 한기연 참여교단의 수를 15개에서 22개로 확대한다. 한교연은 임원회와 실행위원회, 임시총회를 열어 한기연 인준 절차에 들어간다.

양측은 실무위원을 선정하고 정관 개정, 조직구성, 각 교단 총회에서의 인준 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다음 달 24일 임시총회를 열고 새 대표회장을 선출하면 이곳과도 통합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글=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