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치센캡슐’   치질에 따른 각종증상 효과적 개선 기사의 사진
치질은 오래 앉아 있는 습관이나 변비, 음주, 비만, 고지방식, 임신 및 출산, 만성피로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한다. 또 생활 습관에 따라 악화되고 재발한다.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발표에 따르면 치질은 전 인구의 75%가 경험하며, 45∼65세 사이에 가장 흔하게 발생하고 50세 이상에서는 50% 이상의 유병률을 보인다. 치질은 발병하게 되면 출혈, 통증, 부종, 항문 가려움증, 항문 불편감 등을 경험하게 된다. 하지만 컨디션 등에 따라 증상이 호전되거나 악화되기 때문에 무심코 지나칠 수 있으나, 만성질환이므로 중증으로 발전되면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고통을 느끼게 된다. 따라서 치질 증상이 반복된다면 초기부터 관리가 필요하며 반복되는 항문 가려움증 및 불편감도 치질 증상 중 하나이므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

2015년 건강보험통계에 따르면 치질(치핵) 수술 건수는 연간 19만건으로 수술항목 중 2위로 높다. 하지만 외래 방문자 수는 63만명 98위로 낮다. 외래 환자 수 대비 수술 건수가 높은 이유는 치질 질환 초기에 부실하게 관리하거나 참을 수 없는 상태까지 방치하다가 중증이 되고나서야 병원을 방문하기 때문이다. 숨기는 질환의 특성을 감안하면 잠재 환자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 최근 약국에서 구입이 가능한 먹는 치질약이 눈길을 끈다. 동국제약이 출시한 먹는 치질약 ‘치센캡슐’은 유럽에서 개발된 식물성 플라보노이드 구조인 ‘디오스민(diosmin)’ 성분의 치질 치료제다. 회사 측에 따르면 혈관 탄력 개선 및 순환 정상화, 항염 작용을 통해 치질로 인한 통증, 부종, 출혈, 가려움증, 불편감 등 증상을 개선시켜 준다.

임상연구 결과 치센캡슐 성분인 디오스민을 2주 복용 후 통증 및 출혈 등 대부분의 증상이 80% 이상 개선되는 것이 확인됐다. 또 임신 초기 3개월 이내를 제외하고는 임산부 및 수유부도 복용이 가능하며 특히, 무색소 캡슐을 적용해 민감한 소비자들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치센캡슐 특징은 치질에 따른 여러 증상을 효과적으로 개선시킨다는 점이다. 복용 2주 후 통증 및 출혈 등의 증상이 신속히 개선되며, 지속적으로 복용할 경우 효과는 더욱 높아진다. 치질은 만성 질환이므로 최소 2개월 이상 복용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두 번째 특징은 증상에 따라 용량 조절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증상의 신속한 개선을 위해 복용 초기 4∼7일 동안, 또는 증상이 심할 때에는 1일 6캡슐 복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조민규 기자 kioo@kukinews.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