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권위·소박… ‘문재인 손목시계·찻잔’ 선보여 기사의 사진
청와대가 10일 문재인 대통령 취임 기념 선물용 손목시계와 찻잔을 공개했다.

시계 뒷면에는 문 대통령의 정치 철학인 ‘사람이 먼저다’ 글귀가 쓰여 있다. 앞면 중앙 윗부분에는 대통령을 상징하는 봉황 문양을, 하단에는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친필 사인을 새겼다. 국내 중소시계 제작업체 6곳이 입찰해 디자인과 성능 등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G업체 제품이 선정됐다.

G사는 탈권위와 변화 콘셉트를 시계에 반영했다고 밝혔다. 대통령 표장과 시곗바늘, 인덱스 등에 황금색이 아닌 로즈골드 색상을 적용했다. 문자판에도 화려한 색상이 아닌 백색 자개가 사용됐고, 양가죽으로 만들어진 가죽 끈도 밝은 베이지색으로 제작됐다. 포장 상자는 재생용지를 사용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고급화 및 권력의 상징적 의미에서 벗어나 탈권위적이고 소박하되, 혁신적인 변화를 지향했다”고 밝혔다.

함께 공개된 찻잔과 커피잔에는 대통령 표장이, 잔 받침에는 대통령 표장과 ‘대통령 문재인’ 사인이 새겨졌다. 시계와 찻잔 등은 손님에게 증정되며 시중에서 판매하지 않는다. 지난 6월 15일 청와대에 초청됐던 보훈가족들에게 전날 처음으로 증정됐다.

강준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