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브리핑] FBI, ‘러 스캔들’ 매너포트 압수수색 기사의 사진
사진=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의 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미 연방수사국(FBI)이 지난달 26일 대선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이던 폴 매너포트(사진)의 집을 압수수색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수색은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책임진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뜻에 따라 이뤄졌다. 매너포트는 친러 성향의 우크라이나 정당에서 2012년 1270만 달러(약 140억원)를 받은 의혹이 드러나 지난해 8월 물러났다. 지난해 6월에는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와 러시아 변호사와의 회동에도 동석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