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 부동산 대책 시행 직후 서울 아파트값이 1년5개월여 만에 하락했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7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을 조사한 결과 서울 아파트값이 지난주보다 0.03% 떨어졌다고 10일 밝혔다. 서울 아파트값이 하락하기는 지난해 2월 마지막 주(-0.01%) 이후 75주 만이다.

서울 전역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고 강남권 등 11개구는 투기지역으로 중복 지정한 8·2 대책이 시행된 뒤 급매물이 늘고 매수 수요는 줄면서 가격이 하락세를 보였다. 서울 25개구 중 10개구의 가격이 내렸다. 가장 크게 하락한 지역은 반포 주공1단지 등에서 2억∼3억원 내린 매물이 나오기도 한 서초구(-0.22%)다. 둔촌주공 등이 약세를 보인 강동구가 0.20% 하락하며 뒤를 이었다. 여기에 송파(-0.05%) 강남(-0.02%)까지 이른바 ‘강남 4구’가 모두 하락했고 양천(-0.03%) 노원(-0.01%) 등 대책 발표 전 가격이 급등했던 지역들이 일제히 하락했다.

경기도 아파트값은 0.03% 올랐지만 오름폭은 지난주(0.12%)보다 줄었다. 이 기간 분당은 0.64%에서 0.19%로 상승폭이 줄고,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과천은 보합으로 전환했다.

지난주 0.02% 오른 지방 아파트값도 보합세를 보였다. 경남(-0.11%) 경북(-0.09%) 충북(-0.08%) 울산(-0.07%) 등이 하락하고, 대구(0.11%) 부산(0.03%) 등은 상승폭이 둔화했다.

지난주 0.02% 올랐던 전국 전셋값은 비수기 영향으로 0.01% 상승에 그쳤다. 서울은 0.02% 상승으로 지난주(0.08%)보다 상승폭이 크게 줄었다. 지방은 0.01% 하락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