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영 매체가 북한이 미국을 공격해 보복을 당한다면 중국은 중립을 지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미국과 한국의 북한 정권 전복 시도는 좌시하지 않겠다고 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1일 ‘한반도 극단적 게임이 정말 전쟁으로 번질까’라는 사설에서 “최근 북·미 간 상호 위협전이 한층 더 고조되고 있지만 이성적으로 분석해보면 실제 전쟁이 발발한 가능성은 여전히 크지 않다고 많은 사람들이 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진정한 위협은 이렇게 게임이 극단적으로 치닫다가 오판과 전략적 전쟁을 부르는 것”이라며 전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환구시보는 “북한이 주도적으로 미국의 영토를 위협하는 미사일을 발사해 보복을 초래한다면 중국은 중립을 지킬 것을 명확히 한다”고 밝혔다. 또 동시에 “한·미동맹이 군사적 타격으로 북한 정권의 전복을 시도하고 한반도의 정치 판도를 바꾸려 한다면 중국은 결연히 이를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선제타격에 반대한다는 기존 중국 입장을 전하는 동시에 북한에도 무모한 도발을 하지 말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이 계속 미국을 위협할 경우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하자 북한은 ‘괌 포위사격’을 검토할 것이라고 맞대응했다.

중국 관변학자들도 북한에 불변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북한의 강한 메시지는 평화적인 문제 해결을 저해하고 미국이든 혹은 다른 나라든 협상을 재개하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을 실망시킬 것”이라며 “미국의 강경세력에 군사적 해결을 위한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베이징=맹경환 특파원 khmae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