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HIV 신규감염 작년 사상 최고치 기사의 사진
국내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자가 지난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2013년 이후 4년 연속으로 1000명 이상의 감염자가 발생해 지난해 말 현재 국내 감염자 수는 1만1439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AIDS·에이즈)으로 이어질 수 있는 HIV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국가의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11일 발표한 ‘2016년 HIV/AIDS 신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신규 HIV·에이즈 감염자는 1199명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대비 47명(4.1%) 증가한 수치다. 국내에서 한 해 1000명 이상의 신규 감염자가 발생한 것은 2013년 1013명, 2014년 1081명, 2015년 1018명에 이어 4년째다.

지난해 신규 감염자 중에선 20, 30대 젊은층이 가장 많았다. 20대가 404명(33.7%)이었고, 30대 289명(24.1%), 40대 223명(18.6%) 순이었다. 특히 20대의 비중은 2013년(28.7%) 이후 꾸준히 증가해 5% 포인트 올랐다. 성별로는 1199명 가운데 남성이 1105명으로 절대 다수였고 여성이 94명이었다. 국내 체류 외국인이 늘면서 신규 감염자 중 외국인 비중도 느는 추세다. 2005년에는 신규 감염자의 7.4%가 외국인이었지만 2013년 9.0%, 지난해에는 11.4%까지 늘었다.

질본 조사에 따르면 신규 감염자들은 모두 성 접촉에 의해 감염됐다. 질본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개방적인 성 문화가 조성되면서 젊은층에서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HIV 검사가 활발해진 영향도 있다. 질본은 “보건소 익명·무료 검사, 혼자 할 수 있는 자가검진 키트를 온라인으로도 구매할 수 있게 되면서 검사 자체가 활성화돼 통계에 잡히는 환자가 늘어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신규 감염자는 갈수록 늘고 있지만 정부 대응은 미흡한 상태다. 우선 에이즈 예방에 드는 정부 예산부터 부족한 실정이다. 질본은 한 해 에이즈·성병 예방사업으로 100억원의 예산을 책정하고 있다. 이는 메르스 대응·연구(약 500억원), 결핵 예방(약 150억원)에 들어가는 예산보다 적은 규모다. 백신이 없는 에이즈의 경우 특히 더 예방과 홍보가 중요하지만 예산이 충분하지 않아 예방 활동에 제약이 많다. 질본은 “에이즈는 조기 발견과 조기 치료가 가장 중요하다”며 “특히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교육과 홍보가 활발해야 하는데 예산이 한정돼 있어 한계가 있다”라고 전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그래픽=이석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