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 계란’이 덴마크와 루마니아에서도 발견되는 등 파문이 동유럽과 북유럽까지 확산되고 있다.

10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덴마크 식품안전 당국은 성명을 내고 “살충제 성분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 20t이 자국 내에서도 유통됐다”고 밝혔다. 피프로닐은 벼룩 같은 해충 구제에 사용하는 독성물질로 일정 기간 인체에 들어가면 간, 신장 등의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덴마크 당국은 “오염된 달걀은 삶은 뒤 주로 덴마크 내 구내식당이나 케이터링 업체 등에 판매됐다”며 “수입업체는 유통된 달걀을 수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루마니아 보건 당국도 독일에서 수입된 오염 계란 1t가량이 액체화된 노른자 형태로 서부 지역의 한 창고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영국에서는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이 당초 파악됐던 2만1000개보다 많은 70만개가 수입된 것으로 추산됐다. 영국에 수입된 달걀은 샌드위치 등 다른 냉장식품들의 재료로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사태를 논의하기 위해 11일 회원국 담당 부처 장관과 식품 안전 기관 대표 등을 소집해 고위급 회담을 열기로 했다. 지금까지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은 유럽 10개국에 유통돼 각국이 계란 회수와 폐기, 산란계 살처분을 하느라 비상이 걸렸다.

한편 네덜란드 수사당국은 피프로닐 살충제를 불법 사용한 방역회사를 압수수색해 각종 서류와 은행계좌 자료, 자동차, 사무실 등 자산을 압류하고 이 회사 간부 2명을 체포했다. 수사 당국은 네덜란드 방역회사와 무역회사, 벨기에 피프로닐 살충제 공급업체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석철 기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