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부, 유기견 입양 때 진료비 절반 지원 검토 기사의 사진
내년부터 유기동물을 입양하는 이들에게 동물병원 진료비 일부가 지원된다. 전염병 진단비, 예방접종비, 중성화 수술비가 대상이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전체 비용의 50% 정도를 지원하는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13일 “유기동물 입양을 활성화하기 위해 입양에 수반되는 초기 비용을 지원키로 했다”며 “필수 비용인 동물병원 진료비 가운데 상대적으로 액수가 큰 항목을 지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기동물이 해마다 크게 증가하고 있어 입양 문화가 속히 정착되도록 입양하는 이들의 부담을 줄이려는 것”이라며 “정확한 지원 규모는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유기동물을 종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반려동물지원센터’를 설립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었다. 지원센터는 유기동물 구조·보호, 중성화 수술, 견주 교육 등을 담당하게 된다. 센터 안에 동물병원을 둬 유기동물 건강관리까지 책임지겠다는 구상이다. 이 계획이 확정될 경우 이르면 2020년부터 한 해 3곳씩 5년간 전국 15곳에 반려동물지원센터가 세워진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