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세은의 씨네-레마] 질그릇에 담긴 보물

내 사랑 (My love, 2016)

[임세은의 씨네-레마] 질그릇에 담긴 보물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모드 루이스(Maud Lewis·1903∼1970)는 제한적인 삶을 살았지만, 보석 같은 눈을 가졌다. 그는 평생 불편한 몸으로 빈궁한 삶을 살았고 미술교육을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었다. 그가 그린 것은 주변 일상에서 보는 것들이었고 제대로 된 미술 재료가 아닌 흔히 볼 수 있는 나무판자나 두꺼운 종이 위에 그림을 그렸다. 하지만 모드가 그린 단순하고 순수한 그림은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준다.

‘내 사랑’(포스터)은 캐나다 민속화가 모드 루이스의 실제 이야기를 풍경화 같은 영상에 담은 작품이다. 최근 ‘다양성’ 영화 부문에서 조용한 흥행돌풍을 일으키고 있으며 특히 중장년층의 호응을 많이 받고 있다.

어릴 때부터 관절염을 앓아 걸음걸이가 불편한 모드(샐리 호킨스)는 우연히 가정부를 찾는 구인광고를 보고 에버렛(에단 호크)이 사는 작은 집을 찾아간다. 고아원 출신 에버렛은 표현은 거칠지만 따뜻한 속마음을 가지고 있다. 마침내 이들은 결혼해 가난하지만 소박한 사랑을 가꿔나간다.

창문을 바라보며 “내 인생 전부가 액자 속에 담겨 있다”는 모드의 대사에선 삶에 대한 그녀의 태도를 알 수 있다. 사계절을 한 번에 담아 그릴 수 있는 것처럼 인생은 작은 프레임 안에 담길 정도로 아주 단순한 것이기도 하다. 매우 미안해하며 닭을 죽이고, 맛있게 닭 수프를 먹고, 통통한 닭을 기억하며 그림을 그린다.

아이슬링 월시 감독은 여성 특유의 시선으로 모드에게 풍성한 캐릭터를 부여했다. 유복한 환경에서 자란 모드는 비록 몸은 불편하지만 주관이 강한 여성으로 그려진다. 혼자 클럽을 찾아 즐기는 장면이나 가족 도움에 의존하지 않고 직업을 구하기 위해 가정부를 자처하는 모습, 고용주인 에버렛과 다툰 후에도 감정을 추스르며 피고용인으로서 정당한 급여를 요구하는 모습 등 온전하지 않은 신체로 살았던 여성이지만, 당당하고 독립적인 여성으로 등장한다. 그런가 하면 남편의 자존심을 상하지 않게 하면서 자신의 견해를 제시하는 장면에선 그녀의 온화함과 지혜로움이 묻어난다.

모드가 주위 시선이나 소문, 고난과 핍박을 대하는 태도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그녀는 다르게 생겼다고 돌을 던지는 아이들과 그들 부부를 둘러싼 악의적 루머에도 개의치 않는다. 때로 남편에게 상처를 받을 때도 마찬가지다. 에버렛에게 뺨을 맞고 모드는 집 안으로 들어와 조용히 물감으로 벽에 그림을 그린다.

그녀는 주위의 평가에 의해 자신의 가치를 결정하는 사람이 아니라 스스로 ‘겸손한 자존감’을 갖춘 사람이다. 남편 에버렛에게 “나는 당신이 필요해요”라는 말 대신 “당신에겐 내가 필요해요”라고 말하고, 임종 직전 사랑해주지 못해 미안해하는 남편에게 “나는 사랑받았어요”라며 받은 사랑을 증명해준다.

외부 시선이 자신을 어떻게 보는가가 아닌, 세상을 바라보는 내면의 시선이 중요하다는 것을 그녀는 안다. 모드는 질그릇 같은 몸에 보석 같은 내면을 가진 여성이다. “우리가 이 보배를 질그릇에 가졌으니… 답답한 일을 당하여도 낙심하지 아니하며 박해를 받아도 버린바 되지 아니하며 거꾸러뜨림을 당하여도 망하지 아니하고 예수의 죽음을 몸에 짊어짐은 예수의 생명이 또한 우리 몸에 나타나게 하려 함이라.”(고후 4:7∼10)

임세은 <영화평론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