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포럼-홍덕률] 종교개혁 500주년과 한국 기독교 기사의 사진
올해는 종교개혁 500주년이 되는 해다. 종교개혁 기념일(10월 31일)을 준비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들이 연초부터 줄을 이었다. 아니 수년 전부터 준비해 온 교단과 신학대학, 학회도 적지 않다. 세계 기독교계도 물론이다. 종교개혁으로 탄생한 기독교에 종교개혁 500주년은 마땅히 큰 축제여야 한다. 하지만 한국 기독교는 꼭 그렇지만은 않은 것 같다. 오히려 한국 기독교는 지금 깊은 고뇌와 불안에 빠져 있다.

한국교회가 직면해 있는 심상치 않은 위기 때문일 것이다. 일부 대형교회의 세습, 변칙 세습, 성 스캔들, 교단 정치의 타락상 등은 겉으로 드러난 예일 뿐이다. 세상 사람들 눈에는 교회가 지나치게 외식에 치우치고 물질을 숭상하는 것으로도 보인다. 기복신앙으로 타락했다는 진단도 흔하게 듣는다. 오늘날 한국교회의 실상이 500년 전 종교개혁 때보다 더 심각하다는 주장마저 어렵지 않게 접하게 된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성찰과 회개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요즘에도 여전히 불미스러운 사건이 터져 나오는 것을 보면 당혹스럽기까지 하다. 예컨대 공관병에 대한 갑질 논란으로 지탄받은 대장 부부는 교회의 장로와 권사라고 알려졌다. 종교인 과세를 유예하자는 주장이 또다시 등장했고, 일부 기독교인 국회의원들은 그 주장을 대변해 유예 법안을 국회에 발의했다. 정부의 준비 부족을 지적하고 충분한 법적 정비만 된다면 시행이 무방하다고 했지만 또다시 비판 여론이 들끓었다.

일부 교회는 세상 권력을 위해 봉사하는 데 그치지 않고 스스로 세상의 권력이 되려고 한다. 세상의 부자를 위해 기도하는 데서 더 나아가 스스로 세상의 부자가 되려고 한다. 세상 지위를 부러워하고 대접하는 데서 그치지 않고 스스로 세상의 높은 지위로 오르려 한다. 그러는 사이 주린 자, 갇힌 자, 목마른 자들은 교회와 기독교로부터 너무 멀어져 갔다.

교회와 기독교가 사랑으로부터, 십자가로부터 그리고 500년 전 종교개혁의 문제의식으로부터 멀어진 대가는 너무나 혹독했다. 먼저 교회에서 감동과 존경심을 찾아보기가 어려워졌다. 교회와 기독교에 대한 사회의 신뢰도 떨어졌다. 교회가 오히려 예수를 욕보이고 있다는 비판, 예수 없는 예수교라는 진단, 이게 교회냐는 책망이 넘쳐나게 되었다.

청년들이 등을 돌렸다. 출산율 저하도 작용했지만 많은 교회에서 청년들이 떠나고 있는 것이다. 청년들은 교회를 매력 없는, 믿고 따를 수 없는, 고리타분한 기관으로 본다. 과거 한국교회의 성장을 이끌었던 장·노년 세대가 머지않아 퇴장한 이후의 썰렁해진 교회를 상상하기란 그리 어렵지 않다.

목회자의 길에 관심 갖는 청년도 빠르게 줄고 있다. 많은 대학의 신학과들이 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을 정도다. 교단마저 재정 지원에 인색하니 신학대학들은 경영위기로 몸살을 앓게 되고 신학과들은 갈수록 초라해지고 있다. 청년들이 교회로부터, 기독교와 신학대학으로부터 멀어지고 있는 것이다.

실은 더 안타까운 일이 있다. 낮은 곳에서 묵묵히 사랑을 실천하며 십자가의 삶을 감당하는 많은 목회자와 기독교인들이 상처를 받고 있는 것이다. 이단이 번성하는 것도 사랑을 잃고 타락한 일부 교회에 책임이 없다 할 수 없을 것이다.

500년 전 마르틴 루터가 품었던 고민과 질문에 오늘의 한국교회와 기독교가 답해야 한다. 500년 전 종교개혁주의자들의 처절한 성찰과 용감한 도전이 한국교회와 기독교에 다시 살아나야 한다. 위선적인 신앙이 아니라 성찰하며 낮아지는 신앙이어야 한다. 세상의 복을 구하는 신앙이 아니라 부패한 세상에서 소금과 빛으로 살기를 결단하는 신앙이어야 한다. 십자가 신앙, 실천하는 신앙으로 거듭나야 한다. 그래야 한국교회가 다시 서고 한국 기독교가 다시 존경받을 수 있게 될 것이다.

그런 신앙과 교회와 기독교를 바른 신학이, 그리고 바르게 신학을 한 목회자들이 이끌어야 한다. 자신을 버리는 용기를 갖지 못하겠거든, 물질과 안락을 포기하지 못하겠거든, 십자가 삶을 감당하지 못하겠거든, 목회자의 길도, 교회의 길도, 기독교의 길도 내려놓아야 한다.

종교개혁 500주년이 한국 기독교에 갖는 의미는 중차대하다. 한국 기독교가 신뢰를 회복하고 다시 설 수 있는 기회일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저절로 되는 것은 아니다. 성찰과 결단과 용기가 필요하다. 기념을 위한 기념이 아니라 500년 전 문제의식을 살려내 현재 위기를 타개하는 기념이어야 한다. 500년 전 루터를 기억하기 위한 행사가 아니라 성찰과 결단으로 한국의 교회와 기독교를 다시 일으켜 세우는 행사여야 할 것이다.

홍덕률 대구대 총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