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심판과 뒷돈 의혹 ‘넥센 구단주 소환’ 기사의 사진
한국야구위원회(KBO) 심판과 프로야구 구단들 간 금전 거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9일 이장석(51·사진) 넥센 히어로즈 구단주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 7월 시작된 이번 수사에서 프로야구단 최고위급 관계자가 소환된 건 처음이다.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에 이어 제3구단으로 수사 대상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재억)는 KBO 전 심판 최규순(51)씨가 넥센 측에 수차례 금품을 요구한 정황을 잡고 이 구단주를 상대로 실제 돈을 전달했는지 등을 조사했다. 이 구단주는 “금전 지원 요청이 왔지만 주진 않았다”고 의혹을 부인했다고 한다. 하지만 검찰은 KBO 자체 진상조사에서 파악된 사례 외에 넥센 자금이 최씨 주변 계좌에 추가로 흘러간 단서를 포착하고 이 부분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훈 황인호 기자 zorb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