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호, 음주운전 물의 딛고 도미니카 윈터리그 팀과 계약 기사의 사진
AP뉴시스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어 선수생명이 끝날 뻔했던 메이저리거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사진)가 소속팀의 도움을 받아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 출전 기회를 잡으며 안도의 숨을 쉬었다.

도미니카공화국의 프로야구 팀 아길라스 시베나스는 29일(현지시간) 구단 트위터를 통해 “3루수와 유격수를 두루 소화하는 강정호와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강정호는 오는 10월 개막하는 2017-2018 윈터리그 경기에 출전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다.

아길라스 구단은 “강정호가 한국프로야구(KBO)에서 9시즌 동안 타율 0.298 916안타 139홈런 545타점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메이저리그에서 2시즌 동안 타율 0.273 202안타 36홈런 120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38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지난 28일 피츠버그 닐 헌팅턴 단장은 한국에서의 세 차례 음주운전 적발로 미국 입국이 거부된 강정호를 위해 ‘윈터리그 참가’라는 차선책을 내놓았다. 헌팅턴 단장은 “강정호가 경기를 할 수 있는 몸 상태를 만들어놔야 한다. 그래야 입국 문제를 해결한 뒤 곧바로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박구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