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민, 어깨 부상 재활훈련 중 통증 재발해 결국 복귀 무산 기사의 사진
뉴시스
KIA 타이거즈 투수 윤석민(사진)이 결국 부상에서 회복하지 못하고 시즌아웃됐다.

KIA는 30일 윤석민이 어깨 통증을 다시 호소해 투구훈련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실전복귀까지 2개월 가량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올해는 사실상 등판이 어렵다.

2014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윤석민은 그해 말 KIA와 4년 총액 90억원이라는 초대형 계약을 맺고 친정으로 복귀했다. 2015년에는 마무리로 활약하며 51경기 2승 6패 30세이브 평균자책점 2.96으로 제 몫을 했지만 지난해엔 16경기에 나와 2승 2패 1세이브 6홀드 평균자책점 3.19에 그쳤고 올 시즌에는 단 한 번도 1군 무대를 밟지 못했다.

윤석민은 지난해 12월 어깨에 웃자란 뼈를 깎아내는 수술을 받고 재활에 매달렸다. 하지만 지난달 투구 훈련 과정에서 어깨 통증이 재발했고, 결국 그대로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KIA는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불안한 뒷문이 아킬레스건이다. 따라서 경험 많은 윤석민의 합류가 절실했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KIA가 지난달 31일 넥센 히어로즈로부터 트레이드를 통해 김세현을 영입한 것도 윤석민의 복귀 무산에 대비하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모규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