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잠했던 3인… 이승우 ‘무대 이동’, 강정호 ‘재기 불씨’, 윤석민 ‘시즌 마감’ 기사의 사진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이승우, 바르샤 생활 청산… 伊 세리에A 베로나서 새출발

스페인 명문 축구클럽 FC 바르셀로나에서 1부 리그 입성을 꿈꾸던 이승우(19·사진)가 이탈리아로 무대를 옮겨 새롭게 출발한다.

풋볼 이탈리아는 2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세리에A(1부 리그) 헬라스 베로나가 한국의 축구천재 이승우를 영입했다”고 보도했다. 이승우는 메디컬 테스트를 받은 뒤 계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며, 계약기간 4년에 이적료는 150만 유로(약 2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또한 계약서에는 바르셀로나가 2년 이내 이승우를 다시 재영입할 수 있는 바이백 조항이 포함됐다.

매체는 “이승우의 포지션은 왼쪽 측면 공격수이며 중앙 미드필더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라고 소개했다. 이승우는 2011년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입단해 1군 합류의 꿈을 키워왔다. 하지만 지난 6월 바르셀로나B(2군)로의 승격이 좌절되면서 출전기회가 보장되는 팀을 물색해왔다. 이승우가 베로나와 계약을 체결하면 2000∼2002년 페루자에서 활약했던 안정환 MBC 해설위원에 이어 세리에A를 누비는 2번째 한국인 선수가 된다.

114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베로나는 지난 시즌 세리에B(2부 리그)에서 2위를 차지해 세리에A로 승격했다.

박구인 기자

강정호, 음주운전 물의 딛고 도미니카 윈터리그 팀과 계약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어 선수생명이 끝날 뻔했던 메이저리거 강정호(피츠버그 파이어리츠·사진)가 소속팀의 도움을 받아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 출전 기회를 잡으며 안도의 숨을 쉬었다.

도미니카공화국의 프로야구 팀 아길라스 시베나스는 29일(현지시간) 구단 트위터를 통해 “3루수와 유격수를 두루 소화하는 강정호와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강정호는 오는 10월 개막하는 2017-2018 윈터리그 경기에 출전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다.

아길라스 구단은 “강정호가 한국프로야구(KBO)에서 9시즌 동안 타율 0.298 916안타 139홈런 545타점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메이저리그에서 2시즌 동안 타율 0.273 202안타 36홈런 120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38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지난 28일 피츠버그 닐 헌팅턴 단장은 한국에서의 세 차례 음주운전 적발로 미국 입국이 거부된 강정호를 위해 ‘윈터리그 참가’라는 차선책을 내놓았다. 헌팅턴 단장은 “강정호가 경기를 할 수 있는 몸 상태를 만들어놔야 한다. 그래야 입국 문제를 해결한 뒤 곧바로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박구인 기자

윤석민, 어깨 부상 재활훈련 중 통증 재발해 결국 복귀 무산

KIA 타이거즈 투수 윤석민(사진)이 결국 부상에서 회복하지 못하고 시즌아웃됐다.

KIA는 30일 윤석민이 어깨 통증을 다시 호소해 투구훈련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실전복귀까지 2개월 가량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올해는 사실상 등판이 어렵다.

2014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윤석민은 그해 말 KIA와 4년 총액 90억원이라는 초대형 계약을 맺고 친정으로 복귀했다. 2015년에는 마무리로 활약하며 51경기 2승 6패 30세이브 평균자책점 2.96으로 제 몫을 했지만 지난해엔 16경기에 나와 2승 2패 1세이브 6홀드 평균자책점 3.19에 그쳤고 올 시즌에는 단 한 번도 1군 무대를 밟지 못했다.

윤석민은 지난해 12월 어깨에 웃자란 뼈를 깎아내는 수술을 받고 재활에 매달렸다. 하지만 지난달 투구 훈련 과정에서 어깨 통증이 재발했고, 결국 그대로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KIA는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불안한 뒷문이 아킬레스건이다. 따라서 경험 많은 윤석민의 합류가 절실했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KIA가 지난달 31일 넥센 히어로즈로부터 트레이드를 통해 김세현을 영입한 것도 윤석민의 복귀 무산에 대비하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모규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