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루키’ 최혜진 KLPGA 데뷔전 무난 기사의 사진
‘슈퍼루키’ 최혜진(사진)이 무난한 프로 데뷔전을 치렀다.

최혜진은 31일 강원도 춘천 제이드 팰리스 골프클럽(파72·6753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메이저대회 한화 클래식 1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10번홀(파4)에서 출발한 최혜진은 데뷔전 첫 홀부터 버디에 성공하며 초특급 신인다운 시작을 알렸다. 티샷한 공이 그린 바로 앞 벙커에 빠졌지만 깔끔한 벙커샷으로 공을 핀 1.5m 옆에 붙인 뒤 가볍게 버디를 낚았다.

다만 최혜진은 첫 프로무대에서 긴장한 탓인지 아마추어 때처럼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지 못했다. 최혜진은 “오늘 플레이는 70∼80점 정도 주고 싶다. 웬만하면 공격적으로 하려고 하는데 오늘 샷뿐 아니라 퍼팅도 잘 되지 않았다”며 “컨디션을 회복해서 2라운드는 좀 더 공격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KLPGA 대상을 차지했던 고진영은 5언더파로 단독 선두에 나섰다. KLPGA 투어 상금, 대상, 다승, 평균타수 1위 이정은은 2언더파로 무난하게 1라운드를 마쳤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승으로 다승 1위에 올라있는 김인경은 1언더파로 체면치레했다. 일본 선수 중에선 노무라 하루가 3언더파로 성적이 가장 좋았다.

반면 큰 기대를 모았던 세계랭킹 4위 아리야 주타누간은 이날 무려 7오버파를 치며 무너졌다. 더블보기 세 개에 보기 두 개를 기록했고 버디는 단 한 개에 그쳤다. 컷 통과가 쉽지 않아 보인다.

LPGA 투어 통산 4승의 제시카 코다(미국)는 1오버파를 기록했으며 동생 넬리 코다는 1언더파로 경기를 매듭지었다.

모규엽 기자 hirt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