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슈팅 0… ‘한방’ 없는 한국축구 기사의 사진
한국 축구 대표팀의 이재성(왼쪽)이 31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9차전에서 상대 선수들을 따돌리고 공을 잡고 있다. 한국은 수적 우위 속에도 득점 없이 무승부를 기록해 공격력에 아쉬움을 드러냈지만 오는 5일 열리는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9회 연속 월드컵 진출에 성공한다. 최현규 기자
‘신태용호’의 태극전사들도 무패를 자랑하던 ‘페르시아 군단’ 이란을 꺾지 못했다. 한국은 수적인 우위를 살리지 못하고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유효슈팅을 한 개도 날리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쉬웠다. 중요한 순간 골을 터뜨리는 해결사도 보이지 않았다. 중국이 우즈베키스탄을 꺾었기 때문에 한국이 안방에서 이란에 이겼더라면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직행을 확정할 수 있었다. 신태용 감독의 A매치 데뷔전은 결과와 내용 모두 실망스러운 졸전이었다.

한국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9차전에서 0대 0으로 비겼다. 최근 이란전 4연패 사슬을 끊었다는 것 외엔 의미를 찾을 수 없었던 경기였다. 이란과의 역대 전적은 9승 8무 13패가 됐다. 이날 무승부로 최종예선 4승2무3패(승점 14)을 기록한 한국은 조 2위 자리를 지켰다.

조 3위 우즈베키스탄은 이날 중국 우한에서 열린 중국과의 9차전에서 0대 1로 패해 4승 5패(승점 12)를 기록했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5일 자정(한국시간) 타슈켄트의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리는 최종전에서 러시아월드컵 직행 티켓을 다투게 됐다. 한국은 최종전에서 이겨야 자력으로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

신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오른쪽 무릎 통증에 시달리던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출격했다. 손흥민(토트넘)과 권창훈(디종), 이재성(전북)은 2선 공격수로 나섰다. 기성용(스완지시티)이 결장한 가운데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장현수(도쿄)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중원을 책임졌다.

슈틸리케호 시절 태극전사들은 후방에서 패스를 주고받으며 무의미한 점유율 축구를 했다. 볼의 흐름은 뻑뻑했고, 효과적으로 상대 수비를 무너뜨리지도 못했다. 하지만 ‘신태용호’의 태극전사들은 달랐다. “화려한 공격축구 대신 이기는 축구를 하겠다”는 신 감독의 뜻을 좇아 빠른 직선패스와 과감한 돌파로 이란을 몰아붙였다. 하지만 너무 서두르는 바람에 헛발질이 많았다.

한국은 경기 초반 득점 기회를 더 많이 잡았다. 전반 15분 손흥민이 아크서클 왼쪽에서 날린 프리킥이 이란 선수의 다리에 맞고 굴절돼 볼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고, 18분엔 장현수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날린 헤딩슛이 또 아쉽게 골문을 외면했다. 한국은 빠른 공격에 치중하다 보니 세밀한 플레이가 부족했다.

0-0으로 비긴 채 시작된 후반. 7분 만에 변수가 발생했다. 이란 사에드 에자톨라히가 볼 경합 과정에서 쓰러진 김민재의 머리를 발로 밟아 퇴장당한 것이다. 수적 열세에 놓인 이란은 노골적인 선수비-후역습 작전을 펼쳤다. 신 감독은 후반 27분 이재성을 빼고 장신 공격수 김신욱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경기 흐름은 달라지지 않았다. 신 감독은 후반 44분 황희찬을 불러들이고 이동국을 투입하는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하지만 작정하고 잠그기에 나선 이란의 골문은 끝내 열리지 않았다. 수적 우위를 점한 한국이 한 개의 유효슈팅도 날리지 못한 것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다.

일본은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최종예선 B조 9차전 호주와의 홈 경기에서 2대 0으로 이겼다. 승점 20점 고지를 밟은 일본은 남은 경기에 관계없이 러시아월드컵 본선행을 확정 지었다.

김태현 기자 taehyun@kmib.co.kr, 사진= 최현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