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 교단 “임보라, 이단적 경향”… 임 목사 “본말전도 불쾌”

예장통합 등 교계 다수 해당하는 주요 교단 소속 이단대책委 회견

8개 교단 “임보라, 이단적 경향”… 임 목사 “본말전도 불쾌” 기사의 사진
주요 교단 이단대책위원회가 9월 장로교 총회에서 임보라 섬돌향린교회 목사에 대한 이단성 결정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합동 대신 고신 합신,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기독교한국침례회 이단대책위원장들은 1일 서울 종로구 예장합신 총회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 목사의 성경해석은 돌이킬 수 없는 오류를 범하고 있으며, 교회가 용납할 수 없는 주장들을 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8개 주요교단이 임 목사의 이단적 경향에 대해 바른 판단을 해줄 것을 요청 한다”고 밝혔다.

8개 교단 이대위원장들은 임 목사가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에 소속된 타 교단 목회자라 할지라도 성경을 근거로 동성애를 옹호하고 있기 때문에 이단성을 연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임 목사가 동성애자들을 위한 인권운동가로서 자신의 활동에 대한 정당성을 성경에서 제시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주요 8개 교단이 임 목사의 성경해석 및 주장에 대한 관찰, 조사, 연구를 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8개 교단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을 제외한 주요교단으로, 한국교회의 대다수를 차지한다. 이대위원장 모임에서 채택한 보고서 및 의견은 각 교단에 발송된 상태다. 오는 11일 예장대신을 시작으로 이어지는 총회에서 정식안건으로 상정되면 총대들은 토론을 거쳐 임 목사에 대한 이단성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한국교회는 1개 교단이라도 이단성을 결정하면 그대로 따르는 이단지정 관례를 갖고 있다.

진용식 예장합동 이단사이비피해대책조사연구위원장은 “임 목사가 성경의 가르침과 반대되는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한국교회는 교회와 성도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 목사의 사상이 이단적 사상이라는 것을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8개 이대위원장들은 기장에 질의서를 제출했지만 공식 답변이 없었다고 밝혔다.

임 목사는 이에 대해 “이단성 조사는 매우 신중해야하는데, 이대위원장들의 조사는 신학적 숙고 작업이 상당히 결여돼 있다고 본다”면서 “내가 했던 발언의 진의가 본말전도 된데다 퀴어신학의 깊이도 얕아 매우 실망스럽고 불쾌하다”고 말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