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파일] 휜 다리 교정술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휜 다리 교정술은 굽은 다리를 펴 무릎 안쪽으로 쏠린 체중을 바깥쪽으로 분산시키는 치료법이다. 휜 다리를 펴야 하는 이유는 보기에 흉할 뿐더러 서 있을 때 체중이 안쪽에 60% 이상 실리게 돼 연골 손상과 퇴행성관절염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휜 다리는 굽은 방향에 따라 O자형과 X자형이 있다. 한국인은 서양인에 비해 O자형으로 휜 다리가 많다. 어느 쪽이든 가능한 한 조기 치료를 통해 연골 손상을 예방하는 게 퇴행성관절염으로의 악화를 막는 지름길이라고 할 수 있다.

수술은 주로 일상생활이 힘들 만큼 관절통이 심할 때 체중 분산을 통해 통증을 감소시키고 관절이 더 이상 망가지지 않도록 보존할 목적으로 시행된다. 비교적 젊은 나이에 관절염에 걸린 경우, 무릎 안쪽에 퇴행성관절염이 온 경우, 특히 병기가 초·중기일 경우에는 다리가 더 휘어지기 전에 빨리 교정 수술을 받는 것이 좋다.

휜 다리 교정술은 초·중기 관절염 치료에서 관절염의 악화를 막거나 진행 속도를 늦출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초·중기 관절염 때 이 치료를 받으면 수술 후 자기 관절을 오래 쓸 수 있게 된다. 그 결과 말기 퇴행성관절염으로 진행, 인공관절 치환수술을 받게 될 위험성도 해소하게 된다.

이 수술은 다리뼈가 굽은 부위를 얼마만큼 정교하게 잘라 최적의 체중 분산 각도로 다시 붙여주는가에 따라 성패가 갈린다.

손으로 뼈를 자르다 보면 세밀하게 자르기가 어렵고 관절 내 골절이나 혈관 손상 등 뜻밖의 합병증을 얻을 위험이 있다. 정밀하게 뼈를 잘랐다 해도 너무 적게 벌리거나 혹은 너무 많이 벌려놔 수술 후 골절이나 신경마비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어 여간 주의가 필요한 게 아니다.

로봇 휜 다리 교정술은 이 같은 위험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개발된 첨단의료기술이다. 로봇 휜 다리 교정술은 3차원 CT를 이용, 다리 뼈 모양을 살펴보고 정형외과 의사가 로봇 팔의 도움을 받아 최적의 절골(折骨) 위치와 교정 각도를 찾아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다리뼈를 곧게 펴주는 수술이다.

합병증과 부작용 발생 위험이 낮고 재활치료 기간이 짧은 이점이 있다. 무엇보다 수술 중 자잘한 실수를 줄여 수술 후 자기 관절을 오래 보전할 수 있게 해주고 운동이나 일상생활도 무리 없이 수행할 수 있게 해준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윤성환 수원이춘택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 그래픽=공희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