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시경 시 프로포폴+미다졸람 진정효과 배가 기사의 사진
점막하 조기위암을 치료내시경으로 도려낼 때 환자 안정 효과를 배가시킬 수 있는 새 진정요법이 등장했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은 소화기내과 이상길(사진) 교수와 마취통증의학과 유영철 교수 연구팀이 내시경 치료 시 환자를 일정 시간 잠재우는 데 쓰이는 프로포폴 주사에 마취제 성분 미다졸람(midazolam)을 소량 추가하면 진정효과가 배가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4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4년 9월부터 2015년 12월까지 1년 4개월 동안 조기위암 또는 위 선종으로 내시경점막하박리술(ESD) 시술을 받게 된 환자 72명을 36명씩 두 그룹으로 나눠 조사했다.

ESD 시술 전 수면유도제 프로포폴에 미다졸람을 체중 1㎏당 0.02㎎정도 추가하는 새 진정요법을 받은 환자들(실험군)과 기존처럼 프로포폴 주사만 맞은 환자들(대조군)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다.

그 결과 실험군은 진정 방식에 따른 만족도, 시술 후 느끼는 통증 강도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ESD 시술을 받는 동안 시술 내용이나 과정도 대부분 기억하지 못했다. 하지만 프로포폴 주사만 맞은 대조군의 경우엔 일부 환자가 ‘대부분 기억한다’고 답하는 등 실험군 환자들과 만족도 등에서 조금 다른 반응을 보였다.

특히 추후 ESD 시술을 받게 될 경우 미다졸람 소량 추가 방식의 진정요법을 또 다시 선택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대조군의 경우 그렇다는 응답자가 69.4%에 머물렀다. 반면 실험군은 무려 97.2%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상길 교수는 “프로포폴 주사에 마취제 미다졸람을 소량 추가하면 진정효과가 배가돼 한결 편안하게 ESD 시술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연구결과는 내시경 치료 관련 국제 학술지 ‘서지컬 엔도스코피(Surgical Endoscopy)’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