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동성혼 개헌 반대 확산… 광주서도 2만여명 집회

동성애·동성혼 개헌 반대 확산… 광주서도 2만여명 집회 기사의 사진
광주광역시 동성애 동성혼 개헌반대연대(상임대표 이원재 목사)가 3일 광주 금남로에서 2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대회를 개최했다(사진).

대한노인회와 불교·기독교·학계 등 각계각층에선 동성애와 동성혼을 합법화하려는 헌법개정 시도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도 참석해 “동성결혼은 자연 섭리에 반하며 사회질서를 무너뜨리는 일”이라면서 “뜻을 모아 동성결혼 합법화를 반드시 막아내자”고 힘을 보탰다.

국민대회에는 송기석(국민의당) 이혜훈(바른정당) 의원도 참석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