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성진 딜레마… 민주당서 부정적 기류 확산 기사의 사진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기류가 확산되고 있다. 이유정 전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 사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등 문재인정부 1기 인선이 막판에 흔들리면서 청와대의 고심이 깊어졌다.

김 후보자 부결 사태가 야3당 연합 공격으로 발생한 ‘외환(外患)’이었다면 박 후보자 문제는 ‘내우(內憂)’ 성격이 짙다. 박 후보자 불가론은 여권 스스로 청와대 인사 시스템의 허점을 자인하는 것이어서 정치적 부담이 크다.

민주당 원내지도부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업위) 소속 의원들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처리 방향을 논의했다. 상당수 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적격’ 청문보고서를 밀어붙이기에는 여론이 좋지 않다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위 소속 한 의원은 “자진사퇴 권고, 부적격 의견 전달 등 의견이 나왔지만 기회를 주자는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회의에서 부정적인 의견이 다수 나온 건 사실”이라며 “이를 청와대에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이미 청와대도 청문회를 다 봤을 것 아니냐. 여러 경로로 불가 의견이 전달됐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민주당 내부 의견이 정리될 때까지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당으로부터 박 후보자에 대한 의견을 전달받은 바 없다. 반대 기류가 많다는 것도 우리가 파악한 것과는 다르다”면서 “당내 의견이 하나로 모아지고 나면 방향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시한(14일)까지 여론의 변화를 지켜보자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로서는 어떤 결정을 내려도 사태를 말끔히 정리하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민주당 내부에서 일치된 의견은 나오지 않았지만 임명 강행을 반대하는 분위기가 퍼져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임명을 강행할 경우 지지층 이반이나 당청 불협화음 우려가, 반대의 경우 국정 드라이브 동력 누수 우려가 있다. 야3당은 13일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으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자고 압박했다. 여당은 “입장을 조율 중”이라며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김 후보자 부결 사태는 ‘다수의 횡포’였지만 이번에는 여권이 부적격 인사를 스스로 걸러내는 차원이어서 상황이 다르다”며 “신속하게 (박 후보자 거취 문제를) 결단하고 마음을 다잡는 계기로 삼으면 된다”고 말했다.

전웅빈 강준구 기자 im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