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부적격’… 당·청 엇박자, 정국운영도 ‘삐걱’ 기사의 사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13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업위)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이 대거 퇴장해 곳곳에 빈자리가 보인다. 산업위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했다. 뉴시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의견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자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모두 서로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청와대는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이념, 역사관과 종교적 문제만 거론됐을 뿐 정책 역량이 논의되지 않았다며 여당에 서운함을 내비쳤다. 민주당에선 청와대가 역량 부족의 후보자를 지명한 탓에 체면만 구겼다는 불만이 새어나왔다.

청와대는 13일 공식 입장을 내지 않은 채 당분간 여론의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념과 종교, 역사관의 문제에 대한 국회의 비판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창업·벤처기업 지원 역량을 드러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여당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박 후보자의 개인적 문제를 공격하며 나선 것에 대한 섭섭함도 제기됐다.

반면 민주당 내부에서는 청와대의 지명 철회나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계속 분출됐다. 전날 산자위 여당 의원 모임에서도 참석자 절반 정도가 박 후보자 임명에 반대 의사를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자위 소속 한 민주당 의원은 “대학교수만 하던 박 후보자가 벤처기업의 생리에 대해 뭘 알 수 있겠느냐”며 “청문회 답변 태도는 물론 아파트 다운계약서를 통한 탈세 의혹 등 개인 비위에 대한 우려도 있었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인사 검증 실책이 가뜩이나 어려운 여당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아무리 인재풀이 부족하다고 해도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을 미화한 인사를 인사청문회에 세우면 여당 입장이 얼마나 난감하겠느냐”며 “청와대 누군가는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이상 청와대 기대처럼 박 후보자가 정책 역량을 드러낼 기회는 사실상 사라졌다. 부적격 의견의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상황에서 별도 입장 표명도 무의미하다. 청와대로선 임명을 강행한 뒤 실적으로 평가받게 하든지, 지명을 철회하든지 판단의 기로에 서게 됐다. 청와대는 박 후보자 거취 문제를 당장 결정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 과정과 예산·개혁입법안 처리 등 정기국회 진행상황 등을 살펴보면서 결정할 가능성이 높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낙마한 상황에서 번번이 야당에 발목 잡힐 수 없다는 위기감도 커지고 있다.

잇단 인사 논란을 두고 청와대 인사라인에 대한 비판도 높아지고 있다. 박 후보자는 친문(친문재인)이나 문 대통령 측근, 진보 진영 출신이 아니다. 일부 결점이 있더라도 임명해야 하는 인사는 아닌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사청문회를 통해 여러 의혹이 제기됐다. 인사·민정 라인이 기본적인 검증을 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커지는 상황이다.

물론 박 후보자 문제로 당청이 본격적인 갈등 국면에 들어설 분위기는 아니다. 민주당 지도부와 핵심 의원들도 공식적인 문제제기를 한 것도 아니고 청와대도 민주당 의원들에게 양해를 구하는 설득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국회 상황이 쉽지 않다. 청와대가 사안별로 대응할 상황이 아닌 것으로 본다”며 “당청이 전열을 정비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준구 최승욱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