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VS 특검 2R 승자는? ‘뇌물공여’ 항소심 28일 시작 기사의 사진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항소심 첫 재판이 오는 28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65) 전 대통령과 최순실(61)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지난달 25일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정형식)는 이 부회장의 항소심 1차 공판준비기일을 이같이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최지성(66) 전 미래전략실 실장과 장충기(63) 전 차장, 박상진(63) 전 삼성전자 사장과 황성수(55) 전 전무도 함께 재판을 받는다. 공판준비기일에선 피고인이 반드시 출석할 의무는 없다.

이 부회장 측은 1심 재판부가 삼성의 승마지원을 뇌물 공여로 인정하며 근거로 든 ‘포괄적 현안에 대한 묵시적 청탁’ 부분을 다툴 예정이다. 이 부회장 측은 항소이유서에 “포괄적 현안으로서 경영권 승계 작업은 존재하지 않았고, 그 대가로 박 전 대통령에게 부정한 청탁을 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틀 앞선 26일 오전 10시30분에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김기춘(78)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항소심 첫 공판준비기일이 열린다. 김 전 실장 측만 참석해 항소 이유 등 쟁점을 정리하고 향후 재판 절차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