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목사부총회장에 이승희 목사 선출

예장합동, 목사부총회장에 이승희 목사 선출 기사의 사진
예장합동 신임 부총회장에 선출된 이승희 대구 반야월교회 목사가 18일 전북 익산 선화로 기쁨의교회에서 진행된 제102회 총회에서 당선 후 인사하고 있다. 익산=신현가 인턴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은 18일 오후 2시 전북 익산 선화로 기쁨의교회(박윤성 목사)에서 제102회 총회를 개회하고 부총회장 전계헌(68·익산 동산교회) 목사를 신임 총회장으로 추대했다. 임원선거에서 총대들의 기립박수로 추대된 전 신임 총회장은 “새로운 회기 동안 ‘교회의 거룩성 회복’ ‘교회지도자들의 윤리 회복’ ‘총신대를 살리는 일’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3명의 후보가 경합을 벌인 목사부총회장 선거에서는 이승희(대구 반야월교회)목사가 당선됐다. 제비뽑기로 두 명의 후보를 압축한 후 결선투표까지 진행된 선거에서 이 목사는 1478표 중 921표를 얻어 557표에 그친 김정훈(부산 새누리교회) 목사를 제치고 당선됐다. 4명의 후보가 출마한 장로부총회장 선거에서는 최수용(열린교회) 장로가 이강봉(개포동교회) 장로를 꺾고 최종 당선됐다.

총회장에 이어 단독후보로 출마한 서기 권순웅(주다산교회), 부서기 김종혁(울산 명성교회), 회록서기 장재덕(영천서문교회), 부회록서기 진용훈(서울 성림교회) 목사, 회계 서기영(대전남부교회) 장로는 박수로 추대했다. 부회계에는 경선 끝에 이대봉(대구 가창교회) 장로가 당선됐다.

총회는 개회 전부터 ‘목사부총회장 후보 확정 문제로 파행을 빚었던 지난해를 답습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개회예배 직전까지 총회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박무용 목사)가 부총회장 후보 김정훈(부산 새누리교회) 목사와 서기 후보 권순웅(주다산교회) 목사의 자격에 대해 결론을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개회 직후엔 총대권 유무를 확인하는 ‘총대 천서 보고’에서부터 격론이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부정 금권거래 관련자로 논란을 빚어왔던 산서노회 허활민 목사가 총대권을 영구 상실하게 됐다.

예장합동은 22일까지 ‘총신대 이사회 통합의 건’ ‘납골당 문제 해결의 건’ ‘한국기독교연합 가입의 건’ ‘종교인 과세 관련 대응위원회 구성의 건’ 등을 논의·처리할 예정이다. WEA(세계복음주의연맹) 대책위의 활동 보고 및 제안도 예정돼 있다.

익산=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사진=신현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