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가 국내 최고 인공지능(AI) 연구소인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와 함께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AI 전문가를 육성한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삼성, 포스코, LG CNS 등 대기업들은 사내직원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교육에 나서고 있지만 중소기업은 인력채용은 물론 인공지능에 대한 개념조차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경북도는 AI에 대한 인식 확산과 인공지능산업 육성을 위해 중소기업 재직자, (예비)스타트업, 연구원 등을 대상으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이번 교육은 실제 현업에서 인공지능 적용이 가능한지 문제를 찾아내고 해결을 주도할 수 있는 실무형 AI 전문가 육성에 초점을 두고 있다. 송경창 도 창조경제산업실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인공지능은 모든 기업에 필수적 요소이기 때문에 중소기업도 인공지능을 모르면 글로벌 경쟁에서 힘들어 질 것”이라며 “인공지능 기술이 중소기업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 산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