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전한 성교육의 보루 ‘학교 성교육 표준안’ 유지를”

동반연, 국회 앞 회견서 촉구

“건전한 성교육의 보루 ‘학교 성교육 표준안’ 유지를” 기사의 사진
김지연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대표(왼쪽 세 번째)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건전한 성교육의 보루인 교육부의 학교 성교육 표준안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현규 기자
동성애 동성혼 개헌반대 국민연합(동반연) 소속 293개 시민단체는 10일 서울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학교 성교육 표준안’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행 성교육 표준안은 동성애나 학생의 성적 자기결정권을 권장하지 않는다. 그러나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7월 “인권가치보다 실질 대응력을 강조하는 성교육 표준안을 새로 만들 필요가 있다”며 개정을 주장하고 나서자 교육부도 덩달아 재검토 작업에 착수했다.

김지연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대표는 “교육부는 성교육 표준안을 만들며 동성애 옹호 조항 문구를 넣지 않겠다고 발표했고 이런 의사를 확인한 학부모 단체는 교육부를 지지하고 응원해줬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그러나 최근 교육부가 여성단체의 눈치를 보면서 성교육 표준안을 개정하려고 한다”면서 “성적소수자, 여러 가지 성 등 잘못된 젠더이데올로기를 성교육 표준안에 집어넣고 아이들을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신희 여성을위한자유인권네트워크 대표도 “우리의 자녀들에게 올바른 성 가치관을 제시하려면 바른 성교육 표준안이 있어야 한다”면서 “성교육 표준안을 개정해 사회적 성(gender)을 가르치고 성적자기결정권을 강조하겠다는 발상은 우리 아이들을 성적 타락의 길로 밀어 넣겠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 대표는 “초·중·고등학교가 우리 자녀들을 ‘아하 성문화센터’ 등 좌파 시민단체에 성교육을 맡기면서 동성애 옹호사상에 물들게 하고 있다”면서 “이걸 막기 위해 만든 게 성교육 표준안인데 이걸 바꾸겠다니 말이 되느냐”고 성토했다.

동반연은 성명서에서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등이 성교육 표준안을 수정해야 한다며 10대 여성의 성과 임신·출산, 성적다양성 등의 삽입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만약 성교육 표준안이 개정되면 동성애, 동성결혼 등을 자유롭게 교육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날 동반연은 성교육 표준안을 지지하는 7만9000명의 서명지를 국회와 교육부, 여가부에 전달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사진=최현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