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개신교회, 500년 전 천주교와 너무 닮았다”

종교개혁500주년 포럼

“한국 개신교회, 500년 전 천주교와 너무 닮았다” 기사의 사진
박종화 서울 경동교회 원로목사가 10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2017 종교개혁 500주년 포럼’에서 한국교회 개혁과제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2017종교개혁500주년성령대회와 ㈔세계성령중앙협의회는 10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종교개혁 500주년 포럼을 열고 한국교회의 개혁 과제를 고찰했다.

박종화 서울 경동교회 원로목사는 “한국교회 3대 개혁과제는 신학교육과 목회현장의 개혁, 사회정신과 교회신앙의 개혁, 평화 통일”이라며 “특히 크리스천은 세상을 살리는 빛으로서, 어둠을 밝히면서도 따스한 ‘햇볕’의 기능을 함께 수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한국교회는 평화 통일에 힘써 한민족이 함께 잘 사는 길을 찾아야 한다”면서 “북한의 핵무장이 아무리 불편하더라도 북한 동포를 사랑하는 자세로 통일을 도모하자”고 독려했다.

이말테 루터대 실천신학 교수는 지금의 한국 개신교회와 16세기 종교개혁 당시 천주교에 유사점이 많다며 500년 전 종교개혁 이상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교회 내 율법주의적 예배와 목회자들의 낮은 신학수준, 교권주의, 성직매매, 목사들의 도덕적·성적 타락, 돈에 대한 지나친 관심과 잘못된 돈 사용 등은 종교개혁 시대의 교회의 모습과 매우 유사하다”고 꼬집었다.

이 교수는 이어 “한국교회는 합리주의와 포스트모더니즘, 자본주의의 강력한 영향 아래서 개혁해야 하기 때문에 500년 전 교회 개혁보다 더욱 복잡하고 어려운 상황”이라며 “한국교회 개혁은 성령님께서 하시는 일이라는 사실을 명심하고 철저한 목회자 후보생 교육, 기독교 윤리교육, 영성훈련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소강석 용인 새에덴교회 목사는 “반기독교 정서와 공격이 쓰나미처럼 밀어닥치는 시대 분위기 속에서 신본주의를 추구하는 성육신적 교회, 사도행전적 교회를 추구해야 한다”면서 “지역교회, 선교적 교회로서 목회 생태계를 지키고 복원하는 일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명수 서울신대 교수는 “유럽교회와 사회를 바꾼 루터의 종교개혁은 자신의 구원문제를 성실하게 추구하는 과정에서 시작됐다”면서 “한국교회 개혁도 ‘하나님 앞에서 나 자신이 바로 서 있는가’라는 가장 기본적인 질문에서 시작된다”고 조언했다.

글=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