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멍청이’ 발언에 열받은 트럼프 “IQ 테스트 하자” 기사의 사진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멍청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게 누가 지능이 높은지 IQ를 검사하자고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보도된 포브스와의 인터뷰에서 “틸러슨 장관이 나를 멍청이라고 말했다는 NBC방송 기사는 가짜 뉴스”라며 “만약 그가 그렇게 말했다면 IQ 테스트로 겨뤄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가 이길지 미리 말할 수 있다”고 말해 자신의 지능이 더 높다고 자신했다.

이에 포브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에게 펀치를 날리며 반격했다”고 풀이했다. 이 발언 이후 틸러슨 장관 경질설이 다시 불거지자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의 IQ 테스트 제안은 농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기자들을 향해 “유머감각을 좀 가져 달라”고 응수했다.

IQ 테스트 발언이 화제를 낳자 IQ 상위 2%에 드는 사람들에게 회원 자격을 주는 멘사(MENSA) 측이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의 IQ 테스트를 주관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고 의회전문지 ‘더 힐’이 보도했다.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swc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