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세탁기 세이프가드’ 민관 합동 대책회의  “한국 세탁기 수입 제한 시 美 소비자 피해” 기사의 사진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가 11일 서울 중구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서 열린 ‘미국 세탁기 세이프가드 관련 대책회의’ 참석을 위해 회의장에 들어가고 있다. 윤성호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삼성전자 LG전자 등 세탁기 업계가 11일 미국의 세탁기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한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열었다. 오는 19일 공청회에서 미국이 한국 세탁기 수입제한 시 제품 가격 상승 등 소비자에게 피해가 간다는 점을 적극 부각시킨다는 계획이다.

강성천 산업부 차관보는 서울 중구 대한상의 회의실에서 열린 대책회의 후 “가장 중요한 것은 지난 5일 예비판정에서 제외됐던 한국산 세탁기에 대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적용이 제외되도록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내에서 생산되지 않는 세탁기, 프리미엄 세탁기나 세탁기 부품 등이 (세이프가드) 적용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강조할 것”이라며 “세이프가드 조치에서 우리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되는 방안이 채택될 수 있도록 주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의에는 강 차관보와 삼성전자 LG전자의 통상업무 관계자,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정부와 업계는 미국이 세탁기 수입을 제한할 경우 미국 소비자의 선택권이 침해되고 제품가격 상승 등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점을 강조하기로 했다. 또 그동안 월풀사 등 미국 내 세탁기 업계에 심각한 피해가 없었다는 점을 들어 구제 조치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키로 했다.

또 한국 기업이 미국 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미국 세탁기 공장 투자를 결정한 사실을 부각시키고, 미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프리미엄 제품과 세탁기 부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조치가 부당하다는 점도 강조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지난 5일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세탁기가 자국 산업에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고 판정했다. 이에 따라 19일 수입제한조치 마련을 위한 공청회를 연다. 이후 내년 2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 여부에 따라 관세할당, 수입물량제한 등의 구제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 연 1조원에 이르는 대미 세탁기 수출에 적신호가 켜진 상황이다. 지난해 삼성전자 LG전자의 세탁기 대미 수출액은 13억3000만 달러 수준이다.

글=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사진=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