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朴정부 국정교과서 TF팀 PC 21대 ‘미스터리’ 기사의 사진
박근혜정부 당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작업에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개인컴퓨터(PC) 21대가 은밀하게 회수돼 교육부 곳곳에 분산 배치된 사실이 11일 확인됐다. 교육부가 최근 자체 구성한 진상조사팀도 뒤늦게 PC의 존재를 확인하고 관련 PC를 수거해 복원작업에 착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교육부에 요청해 제출받은 ‘연도별 외부 사무실 신규 PC 설치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는 2013년 12월 서울 동숭동 국립국제교육원(이하 교육원) 사무실에 PC 21대를 신규 설치했다. 교육원은 교육부가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별도의 비공개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운영한 장소로 확인된 곳이다. TF는 단장(1명), 기획팀(10명), 상황관리팀(5명), 홍보팀(5명) 등 21명으로 구성됐다. 설치된 PC 수와 정확히 일치한다. 2013년 12월은 TF가 본격 활동에 착수했던 시점이다.

교육부 자료를 보면 교육원에 설치된 PC는 사용자도 정체불명이었다. 교육부는 컴퓨터별로 사용자 이름을 명시해 관리한다. 그런데 교육원에 설치된 21대는 ‘사용자1∼사용자21’로만 표기돼 있어 실제 사용자를 알 수 없도록 돼 있다. 또 대다수 PC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교체 후 신규 설치된다. 그러나 21대 PC는 신규 설치 이후 교체 또는 회수 이력이 없다. 정상적이라면 교육원에 PC가 남아 있어야 하는데, 감쪽같이 사라졌다 뒤늦게 회수된 것이다.

교육원 관계자는 “PC는 누가 설치했는지 모르고, 당시 (설치한다는) 전화가 와서 회선만 깔아줬던 것 같다”며 “2015년 야당이 문제를 제기하고 직접 교육원에 찾아오고 난 직후 모두 철거된 것으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누구의 지시로 PC가 설치됐는지도 베일에 싸여 있다.

이전 정부 인사들이 한국사 국정화 관련 자료들을 없애기 위해 PC를 빼돌렸던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박근혜정부 청와대는 국정 교과서 논란이 계속될 당시 ‘국정 교과서 전환은 교육부에서 결정할 일’이라면서 선을 그었지만 청와대가 직접 개입한 정황이 여럿 드러났다. TF도 청와대 직할 조직으로 의심받았다.

조 의원은 “국가의 재산이자 국정농단 작업에 사용됐을지 모를 핵심 PC가 21대나 몰래 회수됐는데 해당 부처는 관련 내용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누가 PC를 설치했고, 몰래 회수해 처리했는지 철저히 규명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2면

노용택 기자 ny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