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지방선거, 서울시장·경기지사 ‘빅매치’ 예고 기사의 사진
전해철 의원(왼쪽)과 이재명 성남시장. 뉴시스
내년 지방선거 대진표가 속속 드러나고 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각각 경기도지사와 전남도지사 출마 의사를 밝히는 등 중량급 인사들의 도전장이 이어지고 있다.

전 의원은 11일 경기도지사 후보 출마와 관련해 “아주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어 “지금 벌써 (얘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서 많은 분들의 좋은 말씀을 듣고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당 이재명 성남시장도 경기도지사 출마를 기정사실화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 역시 아직 공식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재선 도전이 유력하다.

박지원 의원은 10일 전남도지사 출마를 사실상 선언한 상태다. 박 의원은 전남도지사 출마설에 대해 “한번 (지방선거를) 이끌고 가자는 마음을 가지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전날 “내년에 모든 광역단체장과 지방의원을 여성으로 선출하면 제 문제가 약간 걸린다. 일부 광역자치단체장만 제외해주면 안 되겠느냐”면서 서울시장 3선 도전 의사를 내비쳤다. 민주당 내에서는 박영선, 우상호 의원 등도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설도 제기된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