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건강관리형 보험상품 활성화 필요” 기사의 사진
최종구(사진) 금융위원장이 ‘인슈어테크(Insuretech) 활성화’를 강조하고 나섰다. 인슈어테크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판 ‘핀테크’라고 할 수 있다. 최 위원장은 건강이 좋아지면 보험료 할인 혜택 등을 주는 건강관리형 보험상품을 지목했다.

최 위원장은 12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보험회사 최고경영자(CEO) 및 경영인 조찬 세미나에 참석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인슈어테크인 건강관리형 보험상품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며 “금융위가 금융감독원 및 보험업계와 논의해 온 관련 상품 개발 기준을 이달 중에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제 전체적으로 건강관리산업 등 새로운 성장동력의 마중물이 돼 일자리 창출, 창업 활성화 등에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최 위원장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에 따라 실손보험의 전면 재검토가 불가피하다고 언급했다. 건강보험의 보장성을 강화하면 실손보험의 손해율이 하락하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보험료를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내년 4월 출시를 목표로 제시한 ‘유병자 실손보험’을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질병 이력이나 만성 질환이 있어도 최근 2년 동안 입원, 수술, 7일 이상 통원, 30일 이상 투약 등 치료 이력이 없으면 가입할 수 있는 상품이다.

김찬희 기자 ch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