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관찰 중인 청소년 절반 이상이 성병에 감염돼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 상당수는 성병에 걸린지도 모른 채 생활하고 있어 체계적인 예방·검진프로그램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팀이 2014년 국내 청소년보호센터와 보호관찰소에서 보호관찰 중인 12∼19세 237명(남 208명, 여 29명)을 대상으로 소변검사한 결과 56.1%(133명)가 1개 이상, 35.5%(54명)는 2개 이상 성병균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3개 이상과 4개 이상 성병을 갖고 있는 경우도 각각 9.2%(14명), 3.3%(5명)에 달했다. 보호관찰은 범죄인을 교도소 등 시설에 수용하지 않고 사회생활을 영위하게 하면서 개선·갱생시키는 제도다.

검출 성병균은 유레아플라스마 파붐(24.1%) 마이코플라스마 호미니스(17.3%) 클라미디아 트라코마티스(13.9%) 트리코모나스(0.8%) 등 순이었다. 모두 요도에 염증을 일으켜 배뇨 시 통증, 노란색 분비물, 피 섞인 소변 등을 동반하는 비임질균이다. 치료하지 않으면 전립선염 고환염 골반염 불임 등을 초래한다. 클라미디아 등의 성병균은 산모에게 자연유산이나 조산을 일으킬 수 있다.

전통적 성병인 임질균 감염자는 1.7%(4명), 매독은 0.8%(2명)였다. 에이즈 감염 사례는 없었다. 이 교수는 “조사 대상 청소년의 64.1%가 성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나 성관계 때 콘돔을 사용했다는 응답은 27.6%에 그쳤다”면서 “위기 청소년에게 실제적인 성교육과 적절한 치료 기회가 함께 제공돼야 한다”고 말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