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쇠끼’ 횡성한우 맛보세요 기사의 사진
제13회 횡성한우축제가 오는 19일 개막한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소 쟁기질 체험을 하는 모습. 횡성문화재단 제공
“전국 최고의 한우를 맛보러 횡성으로 오세요.”

제13회 횡성한우축제가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강원도 횡성군 섬강둔치와 횡성읍 시가지 일원에서 펼쳐진다. 횡성군이 주최하고 횡성문화재단과 횡성한우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삼시쇠끼 횡성한우’를 주제로 횡성한우의 모든 것을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행사장에는 145m 길이의 초대형 셀프식당이 운영된다. 관광객들은 셀프식당 판매장에서 횡성한우를 직접 고른 뒤 즉석에서 맛볼 수 있다. 지역대표 한우전문 식당, 토속음식점도 운영돼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축제 기간 ‘한우감시단’이 축제장 곳곳을 누비며 횡성한우만을 판매하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해 횡성한우에 대한 신뢰를 높여갈 계획이다.

올해는 ‘프린지 페스티벌’이 열리고 축제 전용주화 ‘우폐’가 도입되는 등 새로운 변화가 축제의 재미를 더한다. 횡성읍 시가지와 전통시장 일원에서 열리는 프린지 페스티벌 ‘함께 보소’는 세대와 계층을 아우르는 다양한 공연·전시행사로 진행된다. 웹툰 작가 강풀의 작품 전시, 강풀 작가와의 토크콘서트, 연극, 버블쇼, 6070추억의 콘서트 등이 열린다. 축제장에선 1000원권과 3000원권 전용주화 ‘우폐’가 처음으로 활용된다. 횡성한우 캐릭터가 새겨진 ‘우폐’는 각종 체험이나 먹거리 구매,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축제장에는 총 길이 1.5㎞, 5만㎡ 면적에 달하는 300개의 부스가 줄지어 늘어선다. 횡성한우의 모든 정보와 각종 전시·홍보물이 가득한 한우주제관을 비롯해 지역 농·특산물 직거래 장터, 족욕장 등이 운영된다. 350m 길이의 테마목장 체험구역에선 한우 먹이주기, 농경먹거리 체험, 밭 갈기 체험 등이 진행된다. 횡성문화재단 관계자는 “횡성한우의 모든 것을 접할 수 있는 이번 축제는 다양한 공연과 체험,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마련돼 방문객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횡성=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