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김의 세족식… 울림 있던 총회장 취임예배

기침 안희묵 신임 총회장 취임

섬김의 세족식… 울림 있던 총회장 취임예배 기사의 사진
기독교한국침례회 안희묵 총회장(왼쪽)이 12일 서울 여의도 총회회관에서 열린 임원 헌신 예배 도중 직전총회장인 유관재 목사의 발을 씻겨주고 있다. 침례신문 제공
기독교한국침례회는 12일 안희묵 총회장의 취임 기념 예배를 임원 헌신 예배로 드리고, ‘거룩한 소모품’이 되어 교단을 섬기겠다고 다짐했다.

취임 예배가 드려진 서울 여의도 총회회관에선 대형 화환이나 대규모 하객을 찾아볼 수 없었다. 안 총회장과 신임 임원들은 흔하디흔한 꽃다발 하나 받지 않았다.

대신 예배에선 세족식이 거행됐다. 안 총회장과 임원들은 그동안 교단을 위해 힘써왔던 정영길 은퇴목사, 신갈렙 남아공 선교사, 남선교회 대표 이학용 장로, 여선교회 대표 백순실 총무 등 12명을 초청해 이들의 발을 직접 씻겼다. 참석자 중 일부가 눈물을 훔치는 등 감격스러워하는 분위기가 이어졌다.

안 총회장과 임원들은 예배 중 특송을 맡아 ‘날 대속하신 예수께’를 부르기도 했다.

이날 설교는 전남 진도에서 22년간 사역해온 강희정(보전교회) 목사가 맡았다. 강 목사는 “나 같이 작은 사람을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며 ‘히스기야왕의 통곡의 눈물’을 주제로 설교했다. 강 목사는 “통곡의 눈물은 울어본 자만 그 의미를 알 수 있다”면서 “이번 총회 때 총회장이 통곡하는 모습에서 침례교의 미래를 봤다”고 말했다. 그는 “총회장과 임원들이 하나님 앞에서 통곡하며 울 때, 교단의 많은 문제를 하나님이 해결해주실 줄 믿는다”고 힘줘 말했다.

직전 총회장 유관재 목사는 권면인사에서 “지도자는 고독해질 줄 알아야 하며, 그럴 때 하나님이 역사하심을 느꼈다”며 “안 총회장이 세상에서 가장 고독한 자리, 갈보리 십자가를 바라보며 고독해질 줄 아는 총회장이 되길 바란다”고 권면했다.

안 총회장은 예배 마지막에야 비로소 강단에 올랐다. 그는 취임인사에서 “교단을 위해 거룩한 소모품처럼 쓰이길 바란다”며 “교단에 많은 문제가 있지만 도망치지 않고, 무소의 뿔처럼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안 총회장은 “농어촌·미자립 교회 등 전국 3319개 교회의 희망이 되는 임원단이 되겠다”며 “침례교단 역사가 107차 총회 이전과 이후로 나뉠 수 있도록 기도하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나래 기자 nar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