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복음의 생활화, 문화화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영화 ‘루터’를 추천하며

[특별기고] 복음의 생활화, 문화화 기사의 사진
조석으로 삽상한 바람이 불고 하늘이 높은 것을 보니, 완연한 가을로 들어선 게 체감된다. 북핵 위기로 나라가 뒤숭숭하나 이 좋은 계절, 오랜 가뭄 끝에 내린 한줄기 단비와 같이 우리에게 기쁨을 주는 일이 있다. 그것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해 우리나라에서도 10월 18일부터 영화 ‘루터’가 상영된다는 것이다.

기독영화가 개봉될 때 기독교인들은 기대 반 실망 반이란 말이 맞는 것처럼 대부분 기독영화에 특별한 관심을 보이지 않는 게 현실이다. 기독영화에 대한 반응이 왜 그럴까.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관은 CGV(133개), 롯데시네마(112개), 메가박스(85개)다. 3사가 영화관 전체의 92% 이상을 점유(총 좌석 수 42만1036석 중 38만9536석·2016년 영화진흥위원회 통계 보고)하고 있다. 치열한 경쟁과 함께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영화관들에 매출은 절대적인 우선순위다.

따라서 영화관을 둘러싼 정글의 법칙은 흥행 여지가 보이지 않는 기독교 관련 영화를 외면하고 선호하지 않는다. 아무리 우수한 기독영화라도 전국의 영화관 몇 곳에서 겨우 개봉 상영되는 것에 머무르고 동원 관객수도 초라한 성적표를 거두는 것으로 대부분 마감된다.

우리는 “한국교회는 일천만 교인을 가진 종교”라고 쉽게 말하고 있지만 기독영화가 10만 관객을 채우는 것도 버거운 게 현실이다. 그리고 이런 악순환의 고리로 인해 기독영화의 상영시간도 황금시간대에서 찾기가 힘들다. 상영 첫 타임 때나 마지막 시간대 상영이 다반사다. 기독영화 상영의 현실은 이처럼 열악하고 냉혹하다.

더구나 이런 상황에 놓인 기독영화에 대한 한국교회(목회자)의 관심은 극도로 저조하다. 여기서 더 큰 어려움은 기독영화 상영에 대한 그릇된 인식이다. 극히 일부 목회자에게 해당하지만 기독영화를 영화관에서 관람하기보다 개봉이 끝난 후 교회에서 편하게, 적은 비용으로 관람하겠다는 생각을 아직도 가지고 있다. 더 황당한 경우는 교회가 불법 다운을 받아 상영하는 어처구니없는 일도 가끔 벌어진다는 사실이다.

세계에서 영화관람 1위 국가가 대한민국이라는 말처럼 한국인의 영화에 대한 관심은 어느 나라보다 높다. 한 해에 국민 1인당 영화 관람이 4.22회이다. 2위 아일랜드(4.0)보다, 4위 미국(3.6)보다 월등하다. 영화로 거둬들인 수익만도 한 해 2조2000억원에 육박한다. 이런 우리의 현실을 목도하며, 한국교회는 여기에서 직시해야 할 것이 있다. 기독교 신앙의 문화화와 생활화를 통해 복음선교의 지평을 넓혀야 한다.

한국교회가 진정으로 복음의 생활화, 문화화를 통해 세상을 향해 열려 있을 때 한국사회에 기독교 문화가 팽배해지고, 하나님 나라가 확장되며 이 땅에 복음의 뿌리를 깊게 내려 열매를 거둘 수 있다. 문화는 시대의 ‘창’이다. 그리고 문화는 시대의 자식이며 동시에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 간다. 따라서 한국교회는 양질의 기독교 영화제작과 보급에 관심을 쏟고 기독교 메시지를 담은 영화를 매체로 하여 세상과 소통하는 창으로 만들며 선교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

2017년 올해 들어와 유일하게 1000만 관람객이 몰린 영화가 ‘택시운전사’다. 지나간 역사의 진실을 묻고 대답하는 이 영화는 계층과 세대에 관계없이 많은 반향과 공감대를 이뤄냈다. 한 편의 영화가 가지는 대중문화의 힘은 이처럼 대단하다. 한국교회는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영화를 통한 기독교 문화 저변 확산에 관심을 가지고 힘을 쏟아야 한다.

성경적인 기독교 가치가 전도되고 점점 해가 갈수록 진리로부터 멀어져 가는 비틀거리는 포스트모던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영혼을 정화하고, 복음의 진리 안에서 참자유와 구원의 확신을 가져다주는 영화 ‘루터’는 많은 감동과 교훈을 주고 있다.

이번 한 달 500년 전 그날을 기념하며 그 뜻과 의미를 되새기고자 하는 다양한 기념행사와 학술대회가 있지만 이 영화보다도 한국교회에 분명하고도 강력한 메시지를 전해주는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교파를 초월해 강력히 추천하고 싶은 영화다.

이 가을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영화 ‘루터’를 통해 한국교회가 복음과 말씀의 능력으로 다시 새로워지고 세워지는 계기가 되고 대한민국이 라이즈업되기를 소원한다.

정상운 교수<라이즈업코리아 대표회장 전 성결대학교 총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