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설교] 믿음의 완성

누가복음 7장 18∼23절

[오늘의 설교]  믿음의 완성 기사의 사진
복음서에는 예수님의 특별한 모습을 본 사람들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단순히 많은 사람 앞에서 보이신 기적을 말하는 게 아닙니다. 가장 특별한 경험을 한 사람은 세례요한입니다.

그는 곧 오실 메시아를 알리고 회개를 선포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메시아임을 알아본 사람이었죠. 그는 요단강에서 성령이 예수님을 향해 비둘기의 형상으로 내려오는 것을 봤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하나님 아들임을 증언했습니다. 다른 사람은 보지 못했던 이 장면을 세례요한만 본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의 영을 열어주셔서 그 역사적인 장면을 볼 수 있게 하셨습니다.

그랬던 세례요한이 감옥에 갇히게 됐습니다. 그곳에서 예수님에 대한 소문을 들었습니다.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고 죽은 자를 살렸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세례요한은 예수님의 제자들을 통해 질문을 전달합니다.

“요한이 그 제자 중 둘을 불러 주께 보내 이르되 오실 그이가 당신이오니까? 우리가 다른 이를 기다리오리이까?” 그는 의심하고 있었던 것이죠. 예수님에 대한 특별한 경험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예수님이 메시아란 사실을 받아들일 수 없었던 겁니다.

세례요한이 의심을 가진 이유가 있습니다. 예수님이 그가 생각했던 메시아와 달랐기 때문입니다. 그는 메시아를 기다리던 다른 사람들과 비슷한 생각을 가졌던 것 같습니다. 메시아가 오면 세상이 뒤집어질 정도로 큰 격변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이죠. 이스라엘을 다스리던 로마제국은 심판을 받고 이스라엘은 세계 최고의 나라로 등극하게 된다는 생각을 했던 것 아닐까요. 그리고 감옥에 갇혔던 자신도 곧 풀려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들려오는 소문은 상상과 달랐습니다. 그래서 의심한 것입니다. 그는 ‘그때 요단강에서 본 그 하나님의 아들이 맞는가’ 하는 의문을 가지고 있었고, 제자들을 보내 확인을 시도했던 것입니다.

그 질문을 받은 예수님은 “요한아. 내가 바로 그 메시아다”라고 하시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이랬습니다. “너희가 가서 보고들은 것을 요한에게 알리되 맹인이 보며 못 걷는 사람이 걸으며 나병환자가 깨끗함을 받으며 귀먹은 사람이 들으며 죽은 자가 살아나며 가난한 자에게 복음이 전파된다 하라.”

이 말을 전해들은 세례 요한은 모자랐던 믿음이 완성되는 경험을 합니다. 예수님의 입에서 나오는 말씀의 능력으로 그의 마음에 있던 의심을 지울 수 있었습니다. 특별했던 경험도 그를 믿음의 완전체로 만들지 못했습니다. 오직 주님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들음으로써 그의 믿음이 완성됐습니다.

그리고 그가 감옥에 가기 전 “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고 말했던 그 말이 실현되기를 기다렸을 것입니다. 오늘 이야기는 우리가 자주 들었던 말씀을 생각나게 합니다. “그러므로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롬 10:17)는 말씀입니다. 진정한 믿음은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완성됩니다. 오늘 하루도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을 통해 진리를 알고, 믿음을 얻으며 영생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유현재 목사(미국 남가주크리스천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