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근혜 ‘탈당 권유’ 거부하면 30일 자동 제명 기사의 사진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정치적 절연을 공식화했다.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20일 국정농단 사태와 파면의 책임을 물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탈당 권유’ 징계를 확정했다. 형식은 탈당 권유지만 사실상 출당 조치다. 박 전 대통령이 10일간 스스로 탈당하지 않으면 오는 30일 자동으로 제명 처분된다.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등은 임기 내 집권 여당에서 자진 탈당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임기를 마친 뒤 탈당했다. 박 전 대통령이 자진 탈당하지 않으면 소속 정당에서 제명되는 첫 사례가 된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10일 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결정 이후 7개월여 만에 한국당의 버림을 받는 신세가 됐다. 정주택 윤리위원장은 “일부 소수 의견이 있었으나 보수 진영의 결집을 위해서는 이런 (탈당 권유)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윤리위원들의 의사가 취합됐다”고 말했다.

이번 결정으로 보수통합 움직임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지만 당내 계파 갈등은 다시 폭발할 가능성이 커졌다. 홍준표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우리는 박근혜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윤리위는 이와 함께 친박(친박근혜) 좌장으로 불렸던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탈당 권유 징계를 확정했다.

하윤해 기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