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복음주의조직신학회 20주년… 찾아가는 신학강의 확대한다

오는 18일 새에덴교회서 기념 학술대회 개최

복음주의조직신학회 20주년… 찾아가는 신학강의 확대한다 기사의 사진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회 회장인 김윤태 백석대 교수(오른쪽)와 총무 이경직 백석대 교수가 1일 기자간담회에서 학회 창립 20주년 기념 학술대회와 학회 청사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창립 20주년을 맞은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회(STKETS·회장 김윤태 교수)는 오는 18일 오전 10시 경기도 용인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에서 ‘종교개혁 500주년과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을 주제로 2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연다.

대회에서는 김영한 기독학술원장과 조봉근 광신대 명예교수가 기조강연자로 나서 학회의 지난 20년 역사를 돌아보고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이어 분과 강연에서는 12명의 학자가 강사로 나서 ‘칼뱅’ ‘통일’ ‘십자가’를 주제로 한 신학논문을 발표한다. 강연 후엔 총신대 장신대 백석대 등 27개 신학대 조직신학자들과 신학적 견해를 교류할 수 있는 종합토론도 마련돼 있다.

학회는 창립 20주년과 아울러 학회지 ‘조직신학연구’가 한국연구재단 등재 후보지로 선정된 것을 기념키 위해 이번 대회를 마련했다. 학회 총무인 이경직 백석대 교수는 1일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3월 학회지가 한국연구재단 등재 후보지로 선정되면서 학회의 위상이 한 단계 올라서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이를 학회 20주년 결실로 삼고, 도약을 위해 대회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학회는 내년 초부터 학회지를 연 3회 발행하고, 학회 소속 조직신학자가 일선 교회를 찾아 신학강의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인 ‘찾아가는 신학교육’을 강화키로 했다. 초교파로 모인 학회 회원들의 친교와 단합을 위한 워크숍도 계획 중이다.

학회장 김윤태 백석대 교수는 “선배들의 유산이자 학회 지향점인 ‘교회를 위한 신학’을 계속 추구해 교회와 신학 간 건전한 관계 회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글=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사진=강민석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