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시재생 뉴딜사업 발 벗고 나선다

경기도, 열악한 구도심 활성화… 2026년까지 6490억원 투입

도시재생 뉴딜사업 발 벗고 나선다 기사의 사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는 오는 2026년까지 도비와 국비, 기금, 공기업 투자금 등 총 6490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도내 45개 구도심 지역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열악한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발 벗고 나서기로 했다.

경기도는 2021년까지 선정된 구도심에 대해 최대 5년간을 기준으로 오는 2026년까지 도비와 국비, 기금, 공기업 투자금 등 총 6490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도내 45개 구도심 지역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단순 주거정비사업이 아니라 쇠퇴한 도시를 재활성화시켜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사업이다.

계획에 따르면 올해 7곳 선정을 시작으로 매년 10곳을 선정해 2021년까지 도내 45개 지역에서 사업을 추진한다. 총 6490억의 사업비 가운데 12%인 778억5000만원은 도에서 지원한다. 나머지는 국비와 기금, 공기업 투자금에서 충당한다.

도는 사업 추진에 앞서 재정기반 근거를 마련한 상태다. 경기도의회는 지난달 24일 열린 제323회 경기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경기도 도시재생특별회계’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도는 올해 도시재생특별회계에 60억원을 반영했다. 아울러 매년 100억원 규모의 재원을 확보해 도시재생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남 지사는 “열악한 주거환경에 범죄 취약지역이라는 오명까지 갖게 된 구도심 지역을 이대로 방치할 수는 없다”면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자생적 경제기반을 갖춘 활력이 넘치는 도시로 되살리겠다”고 강조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