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국토 공간 구조·인프라 바꾼다 기사의 사진
‘초연결성’ ‘초지능화’로 요약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기술 변화로 국토공간이 큰 변화를 맞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에 맞춰 국토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국토연구원은 13일 발표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국토정책 추진전략’ 보고서에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지능정보기술과 융합기술이 향후 사회경제 분야뿐만 아니라 국토 분야에도 큰 영향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핵심 기술이 국토공간의 구조와 인프라, 이용관리, 관련 산업 분야 전반에 변화를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국토 정책적 관점에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변화를 전망하고 스마트한 국토를 위한 기본 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우선 4차 산업혁명의 특징인 초연결성은 시공간적 제약을 완화시켜 국토공간의 분산과 집중을 모두 가능케 하는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이 같은 특징을 효과적으로 활용한다면 지역 격차를 완화시킬 수 있지만 제대로 대응하지 못할 경우 도시 집중 강화라는 역효과를 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가령 초고속 교통망 보급으로 물리적 거리의 중요성이 감소된다면 도시 집중은 약화될 것으로 봤다. 반면 국토 정책이 기술적·산업적·인적 인프라 등 풍부한 역량이 있는 대도시로 집중될 수 있다는 것이다.

국토교통 분야의 신산업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위치 기반의 공간 정보 수요 급증으로 교통, 물류 등 관련 산업이 성장하고 빅데이터 활용으로 국토이용 관리 및 서비스도 향상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우리 국토에 맞는 발전 전략으로 국토공간 구조 혁신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국토이용 관리와 생활공간의 지능화 전략, 국토 스마트규제 강화 전략도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네트워크 연결성을 강화하는 혁신거점 육성, 공간위계에 맞춘 차별화된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도시(권)는 도시형 신산업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중·소도시는 혁신도시의 성장거점화·산업단지 고도화, 쇠퇴 지역은 지역재생 관점에서의 선제적 대응이 각각 필요하다는 것이다. 아울러 신도시부터 스마트시티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스마트커뮤니티 확산을 통해 시민 체감형 서비스를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주관하는 ‘4차 산업혁명 대응 국토교통 융·복합 포럼’이 14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다. 국토부는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미래사회 모습을 조망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과 국토교통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소통의 장으로 이번 포럼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세종=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그래픽=이은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