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의 전병헌 침묵, 朴정부와 닮은꼴”… 與서 비판론 기사의 사진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뉴시스
田 측근 수사 중 이유로
靑, 언론보도에 일절 무대응

우병우 수석 부동산 의혹 때
朴정부 靑 “본인이 부인하고
검찰이 조사”… 자리 안물러나

田 “논두렁 시계 상황 재현
일부 보좌진 일탈… 저와 무관”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관련 의혹에 침묵을 지키는 청와대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수사 중인 사안’을 이유로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는 청와대의 태도가 무책임하다는 지적이다.

검찰 출신 한 여당 의원은 13일 “청와대가 잘못 대응하고 있다. 수사 중인 사안이라 언급이 부적절하다고 하는 것은 나중에 책임을 지지 않기 위한 정치적 수사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가 자체 조사를 통해 문제가 있는지를 확인하고 그 결과를 충분히 설명해야 한다. 본인에게만 해명을 맡겨두는 건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또 “이런 방식은 박근혜정부 청와대가 국정농단 사태에서 보여준 모습과 비슷하다”고도 했다. ‘언론 의혹 보도→당사자 부인→청와대 침묵’이라는 박근혜정부 청와대의 대응방식이 문재인정부에서도 똑같이 재현되고 있다는 것이다.

법조계 출신 중진도 “검찰 내부 분위기를 보면 이대로 그냥 끝나지는 않을 것 같다”며 “본인은 일단 관련이 없다고 하지만 의원 시절 보좌진들이 잘못을 저지른 부분에 대해 최소한의 도의적·정치적 책임은 분명히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정부 청와대는 지난해 7월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의 부동산 거래 의혹 등이 잇따라 나오자 “본인이 사실무근이라고 하고, 검찰이 이미 조사하는 사안”이라며 자체조사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당시 야당이던 민주당은 “우 수석이 자리에서 물러나 성실하게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병헌 논란’을 대하는 문재인정부 청와대의 대응도 비슷하다. 검찰이 전 수석 측근을 수사 중이라는 지난 7일 언론 보도에 대해 청와대는 공식적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전 수석이 문자메시지를 통해 “어떠한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심정”이라고 밝힌 게 전부였다. 임종석 비서실장도 최근 국회 운영위에서 “자신과 관계된 것은 없다는 입장을 들었다”며 답을 피했다.

하지만 전 수석의 측근 등 3명이 구속되는 상황에선 청와대의 책임 있는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정희 한국외대 교수는 “지켜보겠다는 입장은 너무 소극적”이라며 “최소한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어떤 조치를 취하겠다는 등 보다 분명한 청와대의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전 수석 의혹과 관련한 언급 자체를 삼가는 분위기다. 당 핵심 관계자는 “내부에서도 별다른 언급이 없다. 일단은 수사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도 “현 상황에서 청와대가 취할 수 있는 별다른 방법이 없지 않으냐”고 했다.

청와대가 자체 조사를 진행하기엔 현실적인 제약이 크다는 의견도 있다. 검찰의 보고를 받지 않고, 검찰 수사를 지휘하지 않는다는 문재인정부의 방침과 어긋나는 일이기도 하다. 하지만 노무현정부 시절인 2003년 8월 양길승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향응 파문이 발생하자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은 자체조사를 진행했다. 양 전 실장이 스스로 밝힌 술값은 43만원이었지만 조사 결과 215만원으로 밝혀졌다. 결국 양 전 실장은 자리에서 물러났다.

전 수석은 이날 자신의 검찰 소환 예상 보도에 대해 “과거 ‘논두렁 시계’ 상황이 재현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일부 보좌진 일탈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고 송구스럽지만 저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