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청문보고서 불발 후폭풍… “민심역행” vs “적반하장” 기사의 사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지도부가 홍종학(사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불발을 놓고 정면충돌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두 야당의 보고서 채택 거부는 하루속히 정부 구성이 마무리되기를 바라는 민심에 역행한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자질과 역량을 검증하는 자리임에도 두 야당은 처음부터 홍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낙인찍고 사퇴를 촉구했다”며 “인사청문회를 정치공세의 장으로 변질시켰고, 청문보고서 채택마저 거부해 국회 인사청문회 제도를 무력화시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국민의당은 “어처구니없는 적반하장의 태도”라고 맞받았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오전 당 회의에서 “민주당은 보고서 채택 무산 책임을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있다며 ‘반드시 기억하고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협박하고 있다”며 “채택 무산 책임은 근본적으로 언행불일치·표리부동·내로남불의 역대급 부적격자를 지명한 청와대에 있고, 청문회는 이런 부적격자를 걸러내라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여당은 역대급 부적격자를 내놓은 것을 먼저 부끄러워하고 반성해야 한다. 최소한의 염치를 회복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