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돼지’ 생산기술 특허… 신약개발·치료 전환점 기대 기사의 사진
세계 최초로 알츠하이머병 관련 3개의 유전자를 동시에 발현할 수 있는 카세트(여러 개의 유전자를 한 번에 넣을 수 있는 회로)가 개발됐다.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대한 신약개발 및 발병기전 연구에 새로운 전환점이 마련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대는 줄기세포연구센터 박세필 교수팀이 개발한 알츠하이머병 관련 주요 3개 유전자(아밀로이드 베타·타우·프레슬린)를 동시에 발현하는 다중벡터 시스템 기술이 특허등록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저널 ‘플로스원(PLOSONE)’에 게재됐으며 국제 특허협력조약(PCT) 출원도 한 상태다. 이 기술은 치매 복제돼지 생산 산업화를 목적으로 ㈜미래셀바이오에 기술이전됐다.

이 기술은 3개의 돌연변이 유전자를 나란히(tandem) 연결해 한 번에 발현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전 세계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동안 3개의 유전자를 한 번에 조작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됐으나 그러기 위해선 특정 균 형태의 매개체(벡터)로 만들어야 하는데 벡터의 복제와 발현을 확인하는 과정 등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게다가 지금까지는 주로 쥐를 대상으로 이뤄져 신뢰도에 한계가 있었지만 이번 연구는 인간과 유전자 염기서열이 가장 유사한 돼지를 이용, 질환모델 생산 연구를 성공시켰다는 점에서 매우 획기적인 성과로 평가된다. 돼지에 알츠하이머병 관련 유전자를 동시에 발현시킴으로써 치매에 걸린 복제돼지를 모델로 신약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박 교수는 “3개의 알츠하이머성 치매 질환 유전자가 동시에 발현된 형질전환 복제돼지는 전 임상단계에서 활용돼 알츠하이머 질환치료제 및 후보군 약리효과 분석에 유용하게 이용될 수 있다”며 “완성된 시점을 기준으로 이 기술의 산업적 가치는 2024년부터 9년간 매출 4조4000억원 규모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노인인구와 치매환자 증가에 따라 알츠하이머성 치매 치료제 시장은 연평균 10.5%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2021년엔 109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제주=주미령 기자 lalij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